통합 검색

TRAVEL MORE+

종횡무진 횡성 기행

강원도 횡성이 거느린 두 개의 KTX 역, 횡성역과 둔내역 사이를 종횡무진했다. 한껏 달리고, 맛보고, 쉬어 가는 즐거움을 누렸다.

UpdatedOn July 27, 2022

3 / 10
/upload/ktx/article/202207/thumb/51539-493575-sample.jpg

 



달려요, 횡성루지체험장

3 / 10
/upload/ktx/article/202207/thumb/51539-493576-sample.jpg

 

횡성역에 도착한 강릉선 KTX 열차가 한 무리의 승객을 내려놓고는 저만치 멀어져 간다. 승강장을 둘러싼 겹겹 능선이 아스라하니, 비로소 횡성에 왔음을 실감한다. 고속도로도, 고속철도도 없던 시절에 비하겠느냐마는, 횡성은 여전히 첩첩산중이란 말의 실체를 확인하게 하는 고장이다. 산과 들의 기세가 하늘을 찌르는 계절, 마침 단비를 잔뜩 머금은 숲이 어느 때보다도 팽팽한 활기를 뿜어내고 있다. 우리의 여정은 저 푸른 산을 내리닫는 데서 시작할 것이다.

서울 출발을 기준으로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횡성역까지 1시간 20분
정도 걸린다.

서울 출발을 기준으로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횡성역까지 1시간 20분 정도 걸린다.

서울 출발을 기준으로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횡성역까지 1시간 20분 정도 걸린다.

횡성루지체험장 실제 도로를 코스로 활용해 주행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탑승권 한 장당 3000원의 횡성관광상품권을 제공하니 살뜰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문의 033-342-5503

횡성루지체험장 실제 도로를 코스로 활용해 주행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탑승권 한 장당 3000원의 횡성관광상품권을 제공하니 살뜰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문의 033-342-5503

횡성루지체험장 실제 도로를 코스로 활용해 주행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탑승권 한 장당 3000원의 횡성관광상품권을 제공하니 살뜰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문의 033-342-5503

관동 옛길 따라 시간을 달린다

수백 년 전 한반도에는 산천을 가로지르는 아홉 개의 ‘대로’가 있었다. 여기서 대로란 이름처럼 크고 잘 닦인 길이 아니라, 어명을 방방곡곡 전하기에 용이한 길을 가리킨다. 그중 경관이 가장 수려하기로 이름났던 것이 서울 흥인지문부터 강원도 평해(오늘날의 경북 울진)에 이르는 관동대로다. 횡성 땅에 살던 옛사람들은 보고 싶은 이를 만나거나 새로운 소식을 듣기 위해 이 관동대로를 두 다리로 오르내렸을 테다. 깊고 깊은 골짜기를 흐르는 험준한 길, 오늘날의 42번 국도가 바로 이 관동대로를 따라 난 도로다. 횡성루지체험장은 42번 국도의 옛길에 있다. 2012년 전재터널이 생긴 이래 쓰임을 잃고 방치되었던 우천면과 안흥면 사이 고갯길이다. 여느 루지 체험장처럼 코스를 새로 만들지 않고 이 길을 재활용했으니, 시대정신에 부합한 친환경 놀이터인 셈이다.

시작점은 전재 정상이다. 매표소에서 헬멧을 챙긴 뒤, 전기 카트를 타고 출발 지점까지 올라간다. 2.4킬로미터의 기나긴 길은 한때 구불구불하기로 악명 높았으나, 루지를 타고 달리기에 더할 나위 없이 흥미진진한 코스가 됐다. 시속 25킬로미터. 숫자만 보곤 코웃음 칠지 모르지만, 루지 위에서 체감하는 속도는 상상 초월이다. 내리막길을 달리는 동안, 위치에너지가 운동에너지로 바뀌는 물리 현상을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다. 낭떠러지를 실감나게 재현한 트릭 아트를 지나면 괴물 나무와 폭포, 반짝반짝 별이 빛나는 우주 터널을 차례로 맞닥뜨린다. 매화산 골짜기의 수려한 산세를 구경하다가, 숲에서 밀려온 시원스러운 바람을 맞다가, 짜릿한 가속 구간을 지나면 어느덧 ‘FINISH’라는 글자가 눈앞에 어른거린다. 아, 이토록 눈 깜짝할 새 끝나다니. 그렇다고 아쉬워할 필요는 없다. 안 타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탄 사람은 없다는 루지 아닌가. 새로운 마음으로 헬멧을 움켜쥔 채 두 번째 탑승권을 끊고 저 까마득한 고개를 다시 오른다.  

 

 

맛봐요, 안흥찐빵 모락모락마을

3 / 10
/upload/ktx/article/202207/thumb/51539-493579-sample.jpg

 

횡성군 안에서 가장 유명한 지명은 누가 뭐래도 ‘안흥’ 아닐까. 떠올리는 것만으로 기분이 느긋하고 달콤해지는 안흥찐빵의 고장, 안흥면 안흥리. 횡성루지체험장이 위치한 우천면 오원리와 나란히 붙어 있는 이웃 마을이다. 전재터널을 지나 서동로를 죽 달리면 주천강(酒泉江)을 맞닥뜨리는데, 이를 우리말로 풀어 쓰면 ‘술샘’이다. 먼 옛날 이곳 물을 길어 막걸리를 빚었다는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강 위에 놓인 실미교를 건너자마자 우리의 두 번째 목적지인 안흥찐빵 모락모락마을이 나타난다.

안흥찐빵 모락모락마을 찐빵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은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진행하며, 반드시 예약해야 한다. 찐빵이 익기를 기다리는 동안 ‘초코스모어쿠키’와 ‘팥아몬드초코칩쿠키’를 만든다. 컵 만들기, 팥 찜질팩 만들기 체험에 도전해도 좋다. 문의 033-344-5990

안흥찐빵 모락모락마을 찐빵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은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진행하며, 반드시 예약해야 한다. 찐빵이 익기를 기다리는 동안 ‘초코스모어쿠키’와 ‘팥아몬드초코칩쿠키’를 만든다. 컵 만들기, 팥 찜질팩 만들기 체험에 도전해도 좋다. 문의 033-344-5990

안흥찐빵 모락모락마을 찐빵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은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진행하며, 반드시 예약해야 한다. 찐빵이 익기를 기다리는 동안 ‘초코스모어쿠키’와 ‘팥아몬드초코칩쿠키’를 만든다. 컵 만들기, 팥 찜질팩 만들기 체험에 도전해도 좋다. 문의 033-344-5990

콧노래 부르며 찐빵 만들기

누구보다 먼저 손님을 맞는 것은 마을의 마스코트 빵양과 팥군이다. 도깨비도 물리치는 용감한 팥군, 포슬포슬하게 갓 쪄 낸 빵양의 사랑스러운 인사에 가슴께가 간질간질하다. “얌냠냠 살짝 베어 물면 달달한 팥이 사르르르!” 체험 프로그램이 열리는 모락모락찐빵관으로 들어서자 ‘안흥찐빵 송’의 신나는 멜로디가 흘러나온다. 찐빵을 맛보고 만드는 과정이 가사에 담긴 이 노래, 들으면 들을수록 입과 귀에서 떨어지질 않는다. “새하얀 반죽 주물주물, 새하얀 막걸리 콸콸콸.” 2절에 접어드는 노래와 함께 본격적으로 찐빵을 만들어 본다.

‘안흥찐빵 송’이 설명하듯, 안흥찐빵 반죽에는 본래 막걸리가 들어간다. 1960년대 안흥면은 영동과 영서를 가로지르는 이들이 잠시 쉬어 가던 교통 요지였는데, 이 동네에서 막걸리를 팔던 가게 주인장이 술을 넣어 숙성한 반죽으로 찐빵을 쪄 내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는 허기와 피로에 지친 객들에게 단돈 5원에 찐빵과 시래깃국 한 그릇을 주었다. 모두가 배고프던 시절, 이만큼 값싸고 든든한 에너지원도 없었을 테다. 오늘날 대중화된 안흥찐빵의 기원은 1990년대 안흥면사무소 앞 찐빵집에서 찾을 수 있다. 고랭지 채소를 팔러 강릉과 서울을 오가던 사람들 사이에서 알음알음 소문난 이 집 찐빵이 TV에 등장했고, 전국에 알려진 것이다. 안흥찐빵은 이를 계기로 안흥을 넘어 횡성을 대표하는 명물이 됐다. 그리하여 오늘날 찐빵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체험 프로그램까지 망라한 안흥찐빵 모락모락마을이 개장하기에 이른다.

이곳에선 안흥찐빵을 손쉽게 만들 수 있도록 1차 숙성한 반죽을 제공한다. 이것을 다섯 덩이로 나누어 팥소를 넣고 동그랗게 굴리면 우리에게 익숙한 찐빵 형태가 된다. 재미있는 시간은 지금부터다. 흰 찐빵 위에 말차와 단호박 등을 넣은 색깔 반죽으로 장식을 만들어 얹는다. 꽃, 나비, 애벌레, 외계인, 혹은 마음속에 떠오르는 누군가의 얼굴을 그리며 정성껏 빚는다. 짠~ 마침내 그이의 손에 쥐여 주고 싶은 찐빵이 완성된다. 

 

 

쉬어 가요, 횡성호수길

3 / 10
/upload/ktx/article/202207/thumb/51539-493581-sample.jpg

 

잔잔한 수면 위에 찐빵처럼 뽀얀 구름이 두둥실 떠간다. 이곳은 갑천면 구방리의 횡성호수길 5코스다. 총 6개 코스, 31.5킬로미터에 이르는 횡성호수길 탐방로 중 가장 사랑받는 구간이다. 푹신한 흙이 깔린 완만한 길이라 누구든 걷기 쉽고, 숫자 ‘8’이 누운 모양으로 원점 회귀하는 순환 코스라 한 바퀴 다 돌았을 때의 성취감이 남다르다. 활엽수림와 침엽수림이 공존하는 숲,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맑고 깨끗한 호수를 끼고 걷는 길이니 그 아름다움이야 말할 것도 없다.

횡성호수길 5코스 마을 사람들이 걸어 다니며 자연히 생긴 A코스, 탐방객을 위해 새로이 닦은 B코스가 있다. A코스는 망향의 동산에서 출발해 원두막 쉼터를 반환점 삼아 한 바퀴 도는 길이고, B코스는 A코스의 원두막 쉼터에서 출발해 목선 모양 전망대인 횡성호 쉼터를 찍고 원두막 쉼터로 복귀하는 길이다. 문의 033-343-3432

횡성호수길 5코스 마을 사람들이 걸어 다니며 자연히 생긴 A코스, 탐방객을 위해 새로이 닦은 B코스가 있다. A코스는 망향의 동산에서 출발해 원두막 쉼터를 반환점 삼아 한 바퀴 도는 길이고, B코스는 A코스의 원두막 쉼터에서 출발해 목선 모양 전망대인 횡성호 쉼터를 찍고 원두막 쉼터로 복귀하는 길이다. 문의 033-343-3432

횡성호수길 5코스 마을 사람들이 걸어 다니며 자연히 생긴 A코스, 탐방객을 위해 새로이 닦은 B코스가 있다. A코스는 망향의 동산에서 출발해 원두막 쉼터를 반환점 삼아 한 바퀴 도는 길이고, B코스는 A코스의 원두막 쉼터에서 출발해 목선 모양 전망대인 횡성호 쉼터를 찍고 원두막 쉼터로 복귀하는 길이다. 문의 033-343-3432

은사시나무가 춤추는 숲으로 한 발짝

여기 좀 보세요. 청설모가 잣 껍질을 이렇게 까 놓았지요.” 횡성호수길을 5년간 지켜본 고범수 문화관광해설사만큼 탐방로 생태계에 훤한 이도 없을 것이다. 정말이지 나무 밑동에 이빨 자국 선명한 잣 껍질 조각이 흐트러져 있다. “저기 저 구멍은 딱따구리가 쪼아 놓은 거예요. 딱따구리는 죽은 나무를 쪼는 습성이 있지요.” 탐방로를 한 발짝씩 내디딜수록 그의 손길이 점점 바빠진다. “인적이 드물 때는 노루, 고라니, 토끼가 깡충대며 이 근방까지 나와요. 날짐승은 어떤 것들이 사느냐고요? 철새는 오리, 텃새는 꿩, 비둘기, 백로가 있지요. 참, 가마우지도 여기 살아요. 물고기 사냥하는 솜씨가 기막히답니다.”

은사시나무 군락에 이르렀을 때, 잠시 숨을 돌리고 쉬어 가기로 한다. 숲속에 들어앉아 호수를 바라보니, 검고 가느다란 은사시나무 뒷모습이 꼭 아날로그 카메라 필름의 프레임처럼 수변 풍경을 구획한다. 문득 상상한다. 먼 옛날 이곳의 모습은 어땠을까? 횡성호는 갑천면 대관대리에 횡성댐을 건설하면서 형성된 호수다. 댐 완공 후 구방리, 중금리, 화전리, 부동리, 포동리 등 5개 마을이 수면 아래 잠겼다. 학교도 하나 있었다고 한다. 이름은 화성초등학교. 지금까지도 이 초등학교의 동창회가 열린다는데, 괜히 마음 한편이 찡하다. 탐방로 시작점인 망향의 동산 옆에 자리한 화성 옛터 전시관에 가면 진짜 필름 사진으로 기록한 이곳의 옛 모습을 만난다. 전시관 앞엔 중금리 탑둔지 절터에서 발견한 2기의 귀한 삼층석탑도 서 있다.

“여름엔 이렇게 숲 그늘에 가만히 앉아 물을 바라보거나 음악을 듣는 일만큼 좋은 것도 없어요. 그러다 문득 이렇게나 시간이 흘렀나, 놀라곤 하죠. 하나, 둘 이별한 사람들이 떠오르거든요.” 공근면 덕촌리에서 나고 자랐다는 고범수 문화관광해설사의 목소리가 물처럼, 삶처럼 흐르는 순간이었다.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강은주
photographer 신규철

RELATED STORIES

  • TRAVEL

    모두 함께 성장하는 여행, 이을 프로젝트

    사람과 지역, 꿈과 일상을 잇는 여행을 그린다. 산업체, 학교, 연구소, 지자체가 서로 뜻을 이어 만든 자생적 여행 프로그램 ‘이을 프로젝트’를 따라 세 가지 겨울 여정을 계획한다.

  • TRAVEL

    이 겨울, 춘천을 체험하다

    직접 거닐고, 만들고, 타고, 자연에서 하룻밤 묵는다. 겨울이라 더 빛나는 강원도 춘천을 여행했다.

  • TRAVEL

    남도의 초대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8권역 ‘남도맛기행’의 도시 나주와 광주가 초대장을 보냈다. 극진한 마중과 배웅이 기다렸다.

  • TRAVEL

    빛, 온기, 울주

    간절곶에서 해가 떠오르자 어둡던 모든 땅이 밝아졌다. 울산 울주가 날마다 세상에 전하는 이야기를 들었다.

  • TRAVEL

    책이 익어 가는 계절

    서가에 놓인 책이 더 아름답게 보이는 가을, 전국의 책 공간을 찾아보자.

MORE FROM KTX

  • LIFE STYLE

    지구별 여행자를 위한 별별 기차역 안내서

    사흘 밤낮 달려야 닿을 수 있는 역이 있다. 그런가 하면 읽다 지칠 만큼 기나긴 이름을 가진 역도 있다. 6월 28일 철도의 날을 기념해, 환상소설 속에서나 만날 법한 기차역 이야기를 소개한다.

  • LIFE STYLE

    지금, 소주

    원소주가 물꼬를 텄다. 초록 병 소주 말고도, 쌀과 누룩과 물로 곱게 빚은 프리미엄 소주를 향유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전통주 소믈리에 더스틴 웨사가 요즘 소주를 둘러싼 풍경에 대해 말한다.

  • CULTURE

    ‘Blooming-8’

  • LIFE STYLE

    쓰레기가 사라질 때까지 줍깅

    곱디고운 하천에 쓰레기가 무슨 말일까. 걸으며 쓰레기를 주워 담는 줍깅을 에디터 4명이 실천했다. 물처럼 곱디고운 순간이었다.

  • LIFE STYLE

    국립공원 여권 여행

    한국 안에서도 여권 들고 도장 찍으며 재미있게 여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