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 TRAVEL

    생동하는 사람과 자연, 울산

    산업도시로만 여기기에는 울산이 이렇게 다채롭다. 울산시립미술관과 대왕암공원,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약동하는 도시를 감상했다.

  • TRAVEL

    고결한 걸음의 흔적, 영주

    그 시절 그때, 마음을 닦아 세상을 비추던 선비의 흔적을 좇아 경북 영주로 떠났다. 걸음 닿는 곳마다 그들의 푸른 기상이 밀려왔다.

  • TRAVEL

    익산 산책

    백제의 곱고 유장한 역사가 깃든 땅, 전북 익산으로 간다. 백제왕궁, 미륵사지, 연둣빛 대숲 곳곳에 내려앉은 봄빛을 좇아 걷고 또 걸었다. 무왕이 그랬듯, 이따금 노래를 흥얼거리면서.

  • TRAVEL

    꽃길만 걸을래요

    여행자가 사랑하는 대표 도시 다섯 곳의 봄꽃 명소를 모았다. 바람 따라 흩날리는 꽃비 맞으며 계절을 만끽할 때다.

  • TRAVEL

    옛 철길 따라서 같이 걸어요

    서울 경의선 옛 노선을 따라 걸으며 보물 같은 장소들을 발견했다. 걸어서 더 아름다운 풍경 속에 저마다 다른 감성으로 꾸민 문화 공간이 있었다.

  • TRAVEL

    있는 그대로 충분히 아름다워, 인천

    한반도 최초의 열차가 달린 인천은 그만큼 중요한 도시였으며, 사연을 지닌 장소가 많다. 여러 작품이 인천을 찾은 이유다.

  • TRAVEL

    기찻길 옆 화사한 문화창고

    쓰임을 다하고 오랫동안 방치된 곡물창고가 새 옷을 입었다. 곡식 대신 문화를 채운 충남 논산 연산문화창고가 다시 사람을 모은다.

  • TRAVEL

    시간 여행자의 함안

    아라가야의 역사가 고여 있는 땅, 경남 함안으로 떠났다. 무덤 위로 내려앉는 노을빛 속에서 스러진 왕국의 영화로운 과거와 조우했다.

  • TRAVEL

    꽃피는 섬 신안

    바다가 밀려와 섬과 섬 사이를 메웠다가, 어느 틈에 갯벌이 드러나는 전남 신안. 꽃송이처럼 피고 지는 풍경에 자연과 사람의 이야기가 어려 있었다.

  • TRAVEL

    지구를 위한 ‘친추’ 여행

    한국관광공사가 친환경 추천 여행지를 선정했다. 환경을 생각하고 탐사하며 함께하는 여행을 떠난다.

  • TRAVEL

    ‘명배경’ 성지 대구

    삼국시대 고분군부터 근현대사의 현장을 거쳐 대도시 면모까지 다 지닌 대구는 곳곳이 명장면 배경으로 활약했다.

  • TRAVEL

    물 위의 비경 철원 한탄강 물윗길

    녹은 눈이 한 방울씩 모여 봄을 피워 낸다. 겨울 끝자락에서 강원도 철원 한탄강 위를 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