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ULTURE MORE+

‘춘풍’

UpdatedOn March 25, 2022

/upload/ktx/article/202203/thumb/50539-483011-sample.jpg

‘춘풍’, 36×43.9cm, 종이에 수묵 담채

‘춘풍’

허백련

홍매화가 피었다. 새가 날아온다. 봄바람이 분다. 하나하나 봄이라 말하고, 셋을 하나로 모아 다시 봄이라고 말해 본다. 지나간 계절과 다가올 계절은 분명 존재하지만 아마도 여백에 숨어 보이지 않는 것이겠다. 시절을 오롯이 담은 화폭을 들여다본다. 새가 바람 따라 꽃으로 오는 여기는 봄이다. 허백련 선생은 1891년 전남 진도에서 태어났다. 20세기 초 많은 작가가 서울에서 근대 화풍을 흡수하려 노력했으나 선생은 광주에 머물면서 일생 동양화를 탐구했다. 초년기에서 40대, 회갑 이후에 이르기까지 시기별로 ‘의재(毅齋)’ ‘의재산인(毅齋散人)’ ‘의도인(毅道人)’ 낙관을 썼는데 원숙미가 절정에 달한 의도인 시기엔 ‘노안도’처럼 농밀한 필묵으로 자연을 묘사한 걸작을 남겼다. 봄 같지 않은 세 번째 봄을 맞이한 지금, 시절을 오롯이 담은 선생의 그림에서 바람 따라 새가 향하는 진정한 봄날을 만난다.
* 광주 의재미술관 <꽃과 새가 어울린 자리>전, 6월 12일까지.
문의 062-222-3040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규보

RELATED STORIES

  • CULTURE

    나비가루가 손에 묻을 듯하니

  • CULTURE

    이제는 국가유산

    반가사유상 없는 대한민국을 상상할 수 있으랴. 우리에게 여전한 감동과 지혜를 전하는 문화재 이름이 바뀌었다.

  • CULTURE

    아름답다는 건 나답다는 것

    불량 치즈가 자기애 넘치는 캐릭터 ‘치즈덕’으로 거듭나 우리의 고단한 삶을 어루만진다. 우주 최강 ‘자존감 지킴이’, 치즈덕 세계관의 창조주 나봄 작가에게 이야기를 청했다.

  • CULTURE

    당신도 아는 그 마음

    좋아하는 마음은 눈앞에 운석처럼 떨어진다. 혹은 자신도 모르는 새 스며든다. 한마디로 정의하기 어려운 팬과 스타의 관계를 잘 담아 낸 콘텐츠를 소개한다.

  • CULTURE

    신간, 전시, 영상, 문화

MORE FROM KTX

  • TRAVEL

    우리 모두의 배경, 청주

    피란민이 모여 조성한 마을, 옛사람이 세운 산성, 권력자가 아낀 휴식처까지 충북 청주는 모든 이야기를 품어 준다.

  • CULTURE

    추운 날에 드러나는 진심 - 세한도

  • LIFE STYLE

    기차에 사랑과 정성을 싣고

    2006년 창립 이후 지금껏 코레일사회봉사단은 전국 곳곳을 찾아 따듯한 손길을 건넸다. 한국철도공사 ESG기획부 유병은 부장에게 봉사단 활동에 대해 들었다.

  • TRAVEL

    고결한 걸음의 흔적, 영주

    그 시절 그때, 마음을 닦아 세상을 비추던 선비의 흔적을 좇아 경북 영주로 떠났다. 걸음 닿는 곳마다 그들의 푸른 기상이 밀려왔다.

  • ARTICLE

    푸른 휴식, 포항

    투명한 바닷바람이 불어오는 곳, 경북 포항이 마음을 말갛게 해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