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ULTURE MORE+

생생한 아미타여래의 세계

UpdatedOn January 25, 2022

/upload/ktx/article/202201/thumb/50083-478244-sample.jpg

생생한 아미타여래의 세계

–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

경북 예천 용문사 대장전에 봉안된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과 그 뒤쪽에 배치된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이하 목각설법상)은 조선 시대인 1684년 단응을 비롯한 아홉 명의 승려 장인이 만들었다. 목각설법상은 서방 극락정토에서 아미타여래가 여덟 보살을 이끌고 가르침을 설파하면서, 죽은 자의 정토왕생을 돕는 광경을 표현한 작품인데 일반적인 탱화 대신 나무판을 조각해 화려하고 장엄한 정토 세계를 구현했다. 평면에 그려지는 불화를 조각으로 번안한 듯한 목각설법상은 비슷한 시기의 중국이나 일본에서 찾아볼 수 없는, 조선 후기 불교미술의 독창적 장르다. 당시 신자들에게는 금빛 찬란한 목각설법상이 오늘날 3D 입체 영상처럼 생생한 감동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3월 6일까지 진행하는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조선의 승려 장인>에서 이 목각설법상을 만날 수 있다.
문의 02-2077-9000, www.museum.go.kr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riter 허형욱(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관)

RELATED STORIES

  • CULTURE

    영원한 삶을 위한 선물 - 상형 토기

  • CULTURE

    세상 끝 다정한 바다

    소설 <재와 물거품>으로 이름을 알린 김청귤 작가가 연작소설 <해저도시 타코야키>로 돌아왔다. 그가 상상하는 환상적인 세계에 대해 물었다.

  • CULTURE

    게임 음악 세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단순한 비트로 이뤄지던 게임 음악이 오케스트라 연주가 가능할 정도로 진화했다. 예술로 거듭난 게임 음악 세계를 파헤친다.

  • CULTURE

    아이는 우리의 희망 - 김홍도의 ‘자리 짜기’

  • CULTURE

    비누, 사라짐으로써 존재하기

    닳아 없어지는 것을 박제한다. 더없이 찬란한 지금을 위해, 신미경은 비누라는 이름의 시간을 조각한다.

MORE FROM KTX

  • TRAVEL

    가을날의 축복 아산

    잔잔한 수면에 하늘이, 나무가 비쳤다. 가을이 호수에 몸을 담갔다. 충남 아산의 신정호와 은행나무길을 걸으며 계절을 만끽했다.

  • CULTURE

    반도네온에 반하는 시간

    올봄, 두 번 공연을 앞둔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와 짧은 만담을 나눴다.

  • LIFE STYLE

    튼튼하고 건강한 열차 환경, 우리가 만듭니다

    KTX의 세포, 근육, 관절을 어루만지는 사람들이 있다. 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에서 부품 관리를 담당하는 변한반 기술팀장, 박주원 차량관리원이다.

  • ARTICLE

    남쪽에서 보낸 편지, 창원

    봄소식이 날아오는 경남 창원의 길을 걸었다. 자연에 순응하는 삶, 예술이 가득한 거리를 들여다보며 다가올 계절의 정취를 미리 맛보았다.

  • TRAVEL

    안동, 꿈의 휴식

    경북 안동에서 쉬었다. 하회마을을 거닐고 봉정사를 어루만졌으며 월영교를 바라봤다. 모든 풍경이 안식을 안겨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