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ULTURE MORE+

한국의 보물

고려의 여름날 - 청동 은입사 물가풍경무늬 정병

UpdatedOn June 22, 2023

정병은 맑은 물을 담는 병이라는 뜻으로, 절에서 주로 불보살에게 공양할 때 사용했다. 고려 시대인 12세기 무렵 만든 이 병은 옆으로 돌출된 마개 달린 입 쪽에 물을 넣은 뒤 대롱처럼 솟은 첨대로 따라 쓰는 구조다. 몸체에는 표면 가득 물가 풍경을 담았다. 양쪽에 선 커다란 버드나무 사이사이로 갈대가 바람에 나부낀다. 하늘에는 새가 줄지어 날아가고, 아래쪽으로는 어부로 짐작되는 삿갓 쓴 사람들이 무언가를 하고 있다. 이리저리 헤엄치는 물새도 보인다. 각자 분주한 듯하면서도 어딘지 한가롭게 느껴지는 여름날의 광경이다. 고려 사람의 생활상을 나타낸 것일까? 자연과 인간이 어우러진 모습에서 평화로움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그림은 청동 표면에 가늘게 홈을 내고 그곳에 일일이 가느다란 은실을 박아 넣어 완성했다. 이토록 섬세한 기법으로 제작한 국보 정병은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3층 금속공예실에서 만날 수 있다.

문의 02-2077-9000 홈페이지 www.museum.go.kr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riter 허형욱(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관)

RELATED STORIES

  • CULTURE

    깨달음을 찾는 모임, 진천 영수사 괘불

  • CULTURE

    천경우, 우리 시대의 경청자

    가만히 귀를 기울이고 몸을 낮추어 바라본다. 미술가 천경우의 감각을 빌려 잠시나마 세상을 경청하는 시간이다.

  • CULTURE

    풍경의 안쪽으로 한 걸음

    여행 작가 노중훈이 여행 에세이를 냈다. 단순히 풍경만이 아니라 그 안쪽을 보려 애쓴 여행기다.

  • CULTURE

    번역가의 손끝에서, 시가 날아오르다

    최근 김혜순 시인의 시집 <날개 환상통> 번역본이 한국 작가 최초로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을 수상했다. 그 배경에 든든히 자리한 최돈미 번역가에게 조명을 비춰 본다.

  • CULTURE

    신간, 전시, 영상, 문화

MORE FROM KTX

  • TRAVEL

    미술관에 간 날 길 위에서

    서울시립미술관이 에드워드 호퍼의 대형 개인전을 연다. 전 세계가 사랑하는 위대한 화가지만, 직접 보고 나면 내가 제일 사랑하는 화가가 될 것이다.

  • LIFE STYLE

    철도 위의 등대, 철도교통관제센터

    비바람이 불어닥쳐도 여행은 계속되어야 한다. 안전한 열차 운행을 책임지는 곳, 한국철도공사 철도교통관제센터 조현우 관제사의 하루를 지켜보았다.

  • LIFE STYLE

    전국 지자체 자랑

    패러디, 웹 드라마, 마스코트 등 내 고장을 알리는 법도 가지각색이다. 재치 넘치는 고장 홍보 방법을 부문별로 모았다.

  • TRAVEL

    소박한 듯 특별한, 마을 여행

    사람이 살아온 흔적과 이야기는 언제나 재미있다. 강원도 강릉 명주동과 평창 이효석문화예술촌, 두 마을을 여행했다.

  • LIFE STYLE

    모여 봐요 한국 귀신

    처녀 귀신, 구미호, 저승사자 말고도 귀신의 종류는 다양하다. 서늘한 여름으로 안내하는 한국 전통 귀신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