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MORE+

기항지의 낭만, 그리스 카타콜로

그리스 펠로폰네소스반도 서쪽, 피르고스의 작은 바다 마을 카타콜로는 지중해 크루즈의 기항지이자 고대 도시 올림피아의 관문이다.

UpdatedOn May 24, 2023

3 / 10
/upload/ktx/article/202305/thumb/53718-515015-sample.jpg

 

인생이란 항해에도 숨 돌릴 기항지가 있다면 좋겠다. 이왕 바라는 거, 온화한 해풍이 1년 내내 밀려오는 고즈넉한 부둣가이기를 꿈꾼다. 나무 그늘 아래에서 낮잠을 늘어지게 잔 뒤, 낯 모르는 얼굴 틈에 섞여 헤엄치고 낚시하고 맥주 마시면서 한없이 게으른 시간을 보내다가, 언제든 가벼운 마음으로 훌쩍 떠나도 괜찮은 곳.

그리스 펠로폰네소스반도 서쪽 일리아 지방 피르고스시에 자리한 작은 바다 마을 카타콜로는 막연한 상상에 실감을 부여하는 장소다. 한가로이 낚싯대를 드리운 노인과 부둣가에 정박한 통통배, 외벽을 알록달록하게 칠한 노천카페가 소박하면서도 다정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이 작은 마을엔 사로니코스만의 피레우스에 이어 그리스에서 두 번째로 여객 규모가 큰 크루즈 항구가 있다.

초호화 크루즈에서 벌어지는 희비극을 그린 영화 <슬픔의 삼각형>에 나오는 장면 일부도 바로 이곳에서 촬영했다. 영상 속 카타콜로의 풍광은 온갖 소동이 난무하는 선실과 대조를 이루며 묘한 잔상을 남긴다.

카타콜로 항구는 이오니아해를 누비는 동부 지중해 크루즈 여정의 기항지로,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출발한 배가 사나흘이면 여기에 닿는다. 아침에 잡아 올린 해산물을 파는 식당과 선술집이 늘어선 길 뒤쪽엔 전형적인 해변 상점이 모인 거리가 이어진다. 일리아 지방에서 빚은 잘 익은 포도주, 갓 짜낸 듯 향긋한 올리브유를 파는 식료품 가게와 아기자기한 수공예품 공방이 이따금씩 발길을 멈추게 한다.

크루즈 승객 중엔 항구에서 500미터 정도 떨어진 카타콜론 박물관까지 둘러보는 호기심 많은 이도 있을 테다. 플라톤이 사용했던 알람 시계의 원리를 비롯해 고대 그리스의 과학기술을 소개하는 알찬 전시를 선보이기 때문이다.

물론 사람들 대부분은 마을 밖으로 떠날 채비를 한다. 자동차로 30여 분 달리면 올림픽 성화를 채화하는 도시로 유명한 올림피아에 닿는다. 제우스와 헤라 신전의 빛나는 기둥을 마주하는 순간, 인생이란 제법 살아 볼 만한 것이라며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영화 <슬픔의 삼각형>

영화 <슬픔의 삼각형>

최고급 크루즈 여행을 떠난 승객들이 배가 전복되면서 뜻밖의 사고를 겪는다. 웃음 뒤에 쓴맛이 남는 블랙코미디로, 지난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강은주

RELATED STORIES

  • TRAVEL

    강화라는 꽃

    발 닿는 곳마다 눈부시게 피어나는 섬, 인천 강화에서 한 시절을 보낸다.

  • TRAVEL

    나비랑 함평 생태 여행

    꽃향기 가득한 전남 함평에 나비가 찾아든다. 봄날에 춤추는 나비처럼 함평 곳곳을 여행했다.

  • TRAVEL

    기찻길 따라 철도박물관

    비가 오고 눈이 내려도 열차는 달린다. 경기도 의왕 철도박물관에서 생생한 철도 역사를 보았다.

  • TRAVEL

    영월 여행자를 위한 축제 안내서

    4월, 강원도 영월이 들썩인다. 영월문화관광재단 관광축제부 최용석 부장에게 단종문화제 즐기는 방법을 물었다.

  • TRAVEL

    봄, 기다렸어요

    만물이 생동하는 봄에는 어딘가로 떠나고 싶어진다. 이 계절에 더욱 좋은 곳을 한데 모았다.

MORE FROM KTX

  • TRAVEL

    군위에서 보낸 가을 방학

    누구에게나 방학이 필요하다. 연휴가 부재하는 11월엔 더더욱. 화본역과 한밤마을, 삼존석굴을 품은 대구 군위를 생태 여행 프로그램 ‘내추럴 대구’로 둘러보았다. 방학처럼 달콤한 시간이었다

  • TRAVEL

    겨울 호수에서 보낸 시간, 춘천

    물의 도시, 강원도 춘천에서 겨울 한 시절을 보낸다. 의암호, 춘천호, 소양호에 비친 우리 모습을 가만히 들여다볼 시간이다.

  • LIFE STYLE

    ‘덕질’은 진화한다

    아티스트의 품격을 높이려는 팬들의 노력은 계속된다.

  • LIFE STYLE

    튼튼하고 건강한 열차 환경, 우리가 만듭니다

    KTX의 세포, 근육, 관절을 어루만지는 사람들이 있다. 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에서 부품 관리를 담당하는 변한반 기술팀장, 박주원 차량관리원이다.

  • LIFE STYLE

    커피 보물섬, 영도 카페 탐험

    낡은 건물이 늘어선 바다 마을, 갯내 물씬하던 부산 영도가 커피 문화의 새로운 구심점으로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