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MORE+

이토록 즐거운 폐철길

6월 28일 철도의 날을 맞아, 여행지로 재탄생해 사랑받는 폐철길을 찾아본다.

UpdatedOn May 24, 2023

3 / 10
/upload/ktx/article/202305/thumb/53717-515009-sample.jpg

 

  • 부산_해운대 블루라인파크

    열차를 타고 부산 해운대의 아름다운 백사장과 빛나는 물결을 굽어본다. 해운대 블루라인파크는 미포부터 청사포를 거쳐 송정에 이르는 4.8킬로미터 구간의 동해남부선 옛 철길을 재개발했다. 열차는 두 가지. 해변열차는 전 좌석이 바다를 향해 어느 자리에서나 절경을 마주한다. 스카이캡슐은 2인부터 4인까지 탑승할 수 있어 일행끼리 편안하게 즐기기 좋다.
    주소 부산시 해운대구 청사포로 116
    문의 051-701-5548

  • 포항_포항철길숲

    2015년 폐선된 후 용도를 잃고 방치됐던 동해남부선 포항 도심 구간이 철길숲으로 다시 태어났다. 철길숲은 철길 모양을 따라 포항시 남구에서 북구까지 길게 펼쳐진다. 이곳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볼거리가 ‘불의 정원’. 굴착 작업을 하다 우연히 천연가스가 분출되며 불꽃이 일더니 현재까지 꺼지지 않은 채 타오르고 있다. 철의 도시 포항에 걸맞은 명소다.
    주소 경북 포항시 남구 대잠동 171-5
    문의 054-270-8282

  • 여수_오림터널

    옛 터널의 운치를 만끽해 보자. KTX 전라선이 개통하며 폐선된 옛 철길을 따라 걷다 보면 오림터널을 마주한다. 기차가 터널을 지나가던 모습을 상상하는 것도 흥미롭지만, 터널 안에 전시한 미술 작품은 예상치 못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지역 예술인의 작품을 소개하고 홍보하기 위한 갤러리로, 서양화부터 문인화·동양화·서예·사진·시 등 총 34점을 전시한다.
    주소 전남 여수시 오림동 512-6
    문의 061-664-8978

  • 서울_경의선 책거리

    경의선은 경성의 ‘경’과 신의주의 ‘의’에서 이름을 따왔다. 이 구간 철길을 지하화하면서 지상 부지에 나무를 심고 숲길을 조성했다. 경의선숲길을 더욱 특별하게 하는 것이 경의선 책거리다. 책을 주제로 한 복합 문화 공간으로, 다채로운 문화 예술 콘텐츠를 갖춘 부스와 스튜디오, 경의선의 역사를 담은 갤러리가 발길을 끈다. 경의선숲길에 왔다가 책의 숲에 빠진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37길 35
    문의 02-324-6200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옥송이

RELATED STORIES

  • TRAVEL

    강릉을 사랑한 얼굴들

    강원도 강릉의 산과 바다, 문화유산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본다. 이 도시에 싱그러운 숨결을 불어넣은 크리에이터 4인이 우리의 걸음을 안내한다.

  • TRAVEL

    낭만 목포 골목 예찬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전남 목포의 산비탈 마을 서산동 시화골목을 걸었다. 담벼락에 쓰인 주민의 시와 저편의 바다가 그림처럼 어우러졌다.

  • TRAVEL

    시장으로 온 청년들 X 대구 현풍백년도깨비시장

    근심, 걱정을 먹고 사는 도깨비가 머무는 대구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이곳 청년몰 ‘현이와 풍이의 청춘신난장’에서 마음껏 노닐었다.

  • TRAVEL

    나의 강진 문화유산 답사기

    그곳 사람만 아는 그곳의 매력을 귀띔한다. 전남 강진군청에서 문화유산 지정과 보존 업무를 담당하는 김자룡 학예연구사가 여행 초대장을 보내 왔다.

  • TRAVEL

    용을 찾아서

    한국에는 용 관련 지명을 가진 곳이 1261군데에 이른다. 청룡의 해, 용의 기운과 이야기가 서린 장소를 모았다.

MORE FROM KTX

  • CULTURE

    400년을 간직한 맛 부시밀

    영국 아일랜드의 한 증류소가 1608년 영국 왕에게 위스키 제조 허가를 받았다. 아이리시위스키, 아니 위스키의 역사가 바로 그때 시작되었다. 이게 바로 부시밀이다.

  • TRAVEL

    금빛 찬란한 지하 세계 광명동굴

    어둠에서 빛을, 과거에서 이야기를 캔다. 경기도 광명 광명동굴에서 땅속으로 모험을 떠났다.

  • CULTURE

    아이는 우리의 희망 - 김홍도의 ‘자리 짜기’

  • CULTURE

    묵묵하게 담담하게, 강미선

    수묵화가 강미선은 마음의 풍경을 시간과 자연이라는 화폭에 내놓는다.

  • TRAVEL

    안동, 꿈의 휴식

    경북 안동에서 쉬었다. 하회마을을 거닐고 봉정사를 어루만졌으며 월영교를 바라봤다. 모든 풍경이 안식을 안겨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