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STYLE MORE+

디저트는 ‘힙’하고 성수동은 달콤해요

어제도 오늘도 뜨거운 서울 성수동의 디저트 가게를 찾았다. 맛은 기본, 아기자기한 외관까지 사랑스럽다.

UpdatedOn March 23, 2023

/upload/ktx/article/202303/thumb/53293-511157-sample.jpg
3 / 10
/upload/ktx/article/202303/thumb/53293-511158-sample.jpg

 

3 / 10
/upload/ktx/article/202303/thumb/53293-511159-sample.jpg

이곳의 메뉴 크로스타타는 겉 부분에 맛이 응축됐다. 일반 타르트 생지와 다르게 버터를 듬뿍 넣어 자체로 훌륭한 디저트가 된다.

이곳의 메뉴 크로스타타는 겉 부분에 맛이 응축됐다. 일반 타르트 생지와 다르게 버터를 듬뿍 넣어 자체로 훌륭한 디저트가 된다.

프롤라

메뉴 크로스타타 7000원 에스프레소 티라미수 5500원
주소 서울시 성동구 연무장17길 5
인스타그램 @frolla_seongsu

사람이 붐비는 거리에서 조금 떨어진 곳, 강렬한 분홍빛 간판을 단 ‘프롤라’에서 감각적인 음악이 흘러나온다. 안으로 들어가자 알록달록한 포스터와 벽에 붙은 색색의 접시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카운터에서는 이탈리아 출신 바리스타 파우스토가 손님을 맞이한다. 파우스토는 이탈리아와 호주에서 10년 넘게 카페를 운영한 노하우로 진하고 깊은 에스프레소를 내린다. 자체 개발한 에스프레소 티라미수 등 메뉴도 범상치 않다. 식기 전에 에스프레소 한 잔을 털어 넣고, 포크를 집어 든다. 오늘의 주연인 이탈리아 정통 디저트 크로스타타를 만날 시간이다. 밀가루 반죽에 과일 잼을 얹어서 만든 파이인데, 프롤라는 시기마다 잼 종류를 바꾼다. 파이를 작게 잘라 입에 넣으니 상큼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이 시나브로 퍼진다. 복숭아와 자두를 섞은 잼이 새콤달콤해 물리지도 않는다. 여기에 젤라토처럼 쫀쫀한 바닐라 크림을 곁들이면 금상첨화다. “이탈리아 사람들은 아침 식사로 크로스타타와 라테를 먹죠. 파이를 라테에 찍어 먹기도 해요.” 배주희 대표가 활기찬 목소리로 팁을 건넨다. 맛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이라니, 그냥 지나치기 어렵다. “라테 한 잔 더 주문할게요.”

3 / 10
/upload/ktx/article/202303/thumb/53293-511155-sample.jpg

 

칸토

메뉴 블랙 파운드 5500원 블랙에이드 7000원
주소 서울시 성동구 연무장길 20 지하 1층
인스타그램 @kanto_cafe

성수동에서 콘셉트에 ‘진심’인 공간을 꼽을 때 빼놓을 수 없는 카페다. 정갈한 간판을 따라 지하로 내려가면 흑백 세상이 펼쳐진다. 카운터부터 의자, 테이블이 다 검정과 흰색으로 이뤄졌다. 음료와 디저트마저 콘셉트에 충실하다. 블루베리 에이드인 블랙에이드, 검은 파운드케이크에 흰 크림을 올린 블랙 파운드 등 칸토의 시그너처 메뉴는 모두 무채색이다. 당일 생산, 당일 소진이 원칙인 디저트는 당도도 높지 않아 음료와 궁합이 잘 맞는다. 무채색 옷을 입고 가 사진을 찍어도 좋겠다.

3 / 10
/upload/ktx/article/202303/thumb/53293-511160-sample.jpg

 

감도 성수

메뉴 조약돌 바질 들판 2만 1000원 말돈소금 아이스크림 6900원
주소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83-21 디타워 서울포레스트 지하 1층
인스타그램 @gamdo.official

‘아이스크림 파인다이닝’이라는 소개가 어울릴 정도로 고급스러운 아이스크림을 낸다. 영하 196도 식용 액화 질소로 아이스크림을 탄생시키는 과정에서 나오는 희뿌연 연기가 입구에서 손님을 반긴다. 주문 즉시 아이스크림을 제조하는데, 생김새가 심상치 않다. 들판을 그대로 옮겨 온 듯한 조약돌 바질 들판은 조약돌 머랭 쿠키와 바질 아이스크림, 유자 매리네이트 토마토와 쿠키 크럼블을 조합한 메뉴다. 바질과 토마토의 산뜻함, 머랭 쿠키와 크럼블의 바삭함이 더해져 청량한 맛을 선사한다.

3 / 10
/upload/ktx/article/202303/thumb/53293-511154-sample.jpg

 

구욱희씨

메뉴 레몬에 빠진 딸기 4500원 초코 스콘 5000원
주소 서울시 성동구 서울숲4길 12-22
인스타그램 @koowookheecafe

‘쿠키’라는 단어를 한국 이름같이 표현한 상호명처럼 ‘구욱희씨’는 그야말로 쿠키의 세계 그 자체다. 주메뉴는 쿠키, 케이크 등 구움 과자 디저트. 가게 로비에는 3~4센티미터 두께의 르뱅쿠키, 컵케이크 모양으로 만든 컵쿠키, 쿠키 사이에 크림을 바른 샌드쿠키 등 아기자기한 생김새의 쿠키가 즐비하다. 레몬에 빠진 딸기는 아몬드 파우더로 만든 샌드쿠키다. 레몬 필과 레몬 크림, 동결건조 딸기가 들어가 달달하면서도 새콤한 반전 매력이 특징이다. 초콜릿을 녹여 쿠키를 캐릭터화한 초코 스콘도 인기가 높다.

3 / 10
/upload/ktx/article/202303/thumb/53293-511156-sample.jpg

 

소소하게

메뉴 백설기 5800원 쌀라테 5500원
주소 서울시 성동구 성덕정길 27
연락처 02-465-5554

김성미 대표는 아토피피부염으로 고생하면서 자신이 먹기 어려운 밀가루를 빵 재료로 써야 했다. 쌀 베이킹의 존재를 알고 난 후, 그는 쌀빵을 만들기로 다짐한다. 우유 케이크와 비슷한 시그너처 메뉴 백설기는 우유 크림과 쌀 시트만으로 달콤하면서 담백한 맛을 자아낸다. 떡과 같은 식감일 거라 상상하면 곤란하다. 밀가루를 사용한 빵과 전혀 다를 것 없는 식감을 자랑한다. 쌀 케이크 쑥절미에 시그너처 음료인 쌀라테를 곁들여 보자.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편안한 행복을 가져다 줄 것이다.

TRAVEL TIP

커피 향 그윽한 카페 거리, 각종 복합 문화 공간, 통통 튀는 팝업 스토어까지 모두 한자리에 모인 서울 성수동에 발을 디디면 언제나 마음이 들썩인다. 실내에서 문화생활을 즐겨도 좋지만, 4월에는 서울숲을 거닐며 봄이 빚어낸 풍경을 음미하는 것은 어떨까. 곳곳에 놓인 미술 작품이 걷는 재미를 더하고, 꽃사슴 방사장과 곤충 식물원 등에서 살아 숨 쉬는 자연을 만난다.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남혜림
photographer 조지영

RELATED STORIES

  • LIFE STYLE

    친절하고 안전한 기차역을 만듭니다

    승차권 발권부터 열차 탑승까지, 기차역 운영의 모든 것을 담당하는 한국철도공사 역운영처 역운영부의 이야기를 들었다.

  • LIFE STYLE

    미술관 옆 다이닝

    아트부산과 부산비엔날레가 열리는 예술 도시 부산에서 미감과 미각을 두루 충족하는 다이닝 공간 세 곳을 찾았다.

  • LIFE STYLE

    목포에 즐거운 바람이 분다

    바다 내음 물씬 풍기는 항구도시, 전남 목포가 담긴 굿즈를 모았다.

  • LIFE STYLE

    레일을 누비는 새로운 희망, KTX-청룡

    지난 4월, KTX 개통 20주년 기념식에서 신형 고속열차 KTX-청룡이 공개됐다. 한국 철도 기술을 집약한 고속열차 탄생에 힘을 쏟은 이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 LIFE STYLE

    서촌이 그리는 색다른 한식

    고즈넉한 분위기와 함께 특별한 한식을 만끽한다. 서울 종로구 서촌의 퓨전 한식 음식점을 모았다.

MORE FROM KTX

  • TRAVEL

    신비 속을 걷다

    자연이 스스로 가꾼 대구 달성습지에서는 대자연의 음악이 들린다. 도심을 벗어나 야생의 생명력이 가슴 뛰게 하는 습지로 들어갔다.

  • LIFE STYLE

    지금‘버터’ 먹어 보겠습니다

    깊은 풍미의 매력, 버터에 빠진다. 네 명의 에디터가 버터가 들어간 신상 먹거리를 맛봤다.

  • LIFE STYLE

    휴양지에서 리듬 타

    예쁘고 귀여운 데다 음색까지 좋은 이색 악기를 소개한다. 크기도 작아 어디든 가지고 다닐 수 있다.

  • CULTURE

    작은 생물과 정을 나누는 ‘생물인’ 유튜버 정브르

    지난해 11월 <정브르의 곤충일기>를 펴낸 유튜버 정브르와 이야기를 나눴다.

  • LIFE STYLE

    ‘까리한’ 부산에 오이소

    여행을 마치고 빈손으로 돌아간다면 두고두고 아쉬울 것이다. 맛있고 실용적인 부산의 굿즈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