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MORE+

세상의 끝 꿈꾸는 자연 토피노

캐나다 서쪽 밴쿠버섬에는 바다와 숲의 몽환적인 풍경을 품은 토피노가 있다.

UpdatedOn February 23, 2023

3 / 10
/upload/ktx/article/202302/thumb/53121-509617-sample.jpg

 

캐나다 환태평양의 작디작은 마을 서쪽 너머엔 유라시아까지 아무것도 없다. 바다를 빼고는. 달리 말해 바다가 모든 것이다. 공교롭게 여기가 밴쿠버섬 에소위스타반도 최북단이다. 서울 면적의 절반에서 다시 절반이나 될까 싶은 반도와 그 끄트머리에 걸친 인구 2500여 명 마을. 남김없이 가 당도한 세상 끝으로 끝을 알 수 없는 바다가 밀려드니 토피노는 태평양의 한 점 물결이 된다. 바다가 모든 것인 대자연 속 고요하던 마을에 어느 때부터 여행객들이 왔다. 서핑을 하는 중에 혹등고래가 뿜은 물을 뒤집어쓰고, 겨울마다 해안 가까이 들이닥치는 폭풍을 퍼시픽림 국립공원 바닷가에서 관찰하기 위해서다. 기묘한 경험은 계속된다. 비밀스러운 원시 풍경을 간직한 열대우림 트레일 코스에서 높이 수십 미터 나무 숲길을 산책한다. 일몰 때는 유라시아에 닿을 듯 거대한 석양이 시야를 붉게 물들인다. 비현실적이며 토피노이기에 가능한 경험, 토피노만이 보여 주는 순간들이다.

어떤 이에겐 소용돌이치는 폭풍우를 그저 바닷가에 앉아 구경한다는 사실이 엉뚱할 수 있다. 하지만 사람들은 매년 11월과 이듬해 3월 사이에 ‘스톰 워칭(폭풍 관찰)’을 경험하러 토피노를 찾는다. 열대우림에 수령 1500년 된 삼나무가 줄지었고, 보트 투어를 하는 동안 혹등고래가 수면 위로 점프하거나 멀리 숲 가장자리에서 불곰이 어슬렁거린다. 롱비치, 체스터맨비치, 콕스베이처럼 파고와 수온이 서핑에 최적화된 해변은 길이가 35킬로미터에 달한다. 세상의 끝을 먼저 탐험한 선주민 누차눌스를 로이 헨리 비커스 갤러리에서 예술을 통해 만난 뒤, 서퍼의 안식처로 불리는 트럭 가게 타코피노에 들러 다음 끼니를 걸러도 될 만큼 우람한 타코를 맛본다. 토피노가 건네는 순간은 몽환적이다. 태풍에 쓸려 용솟음하는 파도를 응시하는 양 꿈을 꾸는 것 같아도 토피노는 실존한다. 그리고 이 이야기들은 환태평양의 작디작은 마을에서 계속 이어지고 있다.

3 / 10

 

연중 수온 10도를 유지하는 바다가 35킬로미터에 달하는 해안에서 펼쳐지는 덕분에 토피노는 서퍼의 천국이 되었다. 나아가 혹등고래·불곰을 보는 보트 투어, 퍼시픽림 국립공원·열대우림 트레일 코스, 선주민 문화와 예술을 살피는 갤러리 등이 여행객의 발길을 이끈다.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규보

RELATED STORIES

  • TRAVEL

    강화라는 꽃

    발 닿는 곳마다 눈부시게 피어나는 섬, 인천 강화에서 한 시절을 보낸다.

  • TRAVEL

    나비랑 함평 생태 여행

    꽃향기 가득한 전남 함평에 나비가 찾아든다. 봄날에 춤추는 나비처럼 함평 곳곳을 여행했다.

  • TRAVEL

    기찻길 따라 철도박물관

    비가 오고 눈이 내려도 열차는 달린다. 경기도 의왕 철도박물관에서 생생한 철도 역사를 보았다.

  • TRAVEL

    영월 여행자를 위한 축제 안내서

    4월, 강원도 영월이 들썩인다. 영월문화관광재단 관광축제부 최용석 부장에게 단종문화제 즐기는 방법을 물었다.

  • TRAVEL

    봄, 기다렸어요

    만물이 생동하는 봄에는 어딘가로 떠나고 싶어진다. 이 계절에 더욱 좋은 곳을 한데 모았다.

MORE FROM KTX

  • ARTICLE

    마법처럼 보낸 하루

    경기도 파주에서 해리 포터와 잎싹을 만나고, 회동길을 담은 스케치에 색도 입혔다.

  • CULTURE

    한 표에서 시작되는 변화

    수많은 내가 모여 우리가 되고, 내 작은 한 표에서 모든 것이 시작된다. 대통령 선거가 열리는 3월을 맞아 선거 관련 영화를 통해 우리가 가진 힘을 확인해 본다.

  • TRAVEL

    영월이 그대에게

    숲이 우거지고 강이 굽이도는 곳, 강원도 영월은 들려준다. 슬프고 기쁘게 제 품에 깃들여 산 생명들의 길고 긴 이야기를.

  • ARTICLE

    완연한 계절의 맛, 완주

    간밤 내린 눈 위에 첫 발자국을 내며 산길을 오르고, 얼음 풀리는 강변에서 백로와 함께 노닐었다. 이 겨울, 전북 완주에서 계절의 지극한 즐거움을 누렸다.

  • ARTICLE

    옛 철길 따라서 같이 걸어요

    서울 경의선 옛 노선을 따라 걸으며 보물 같은 장소들을 발견했다. 걸어서 더 아름다운 풍경 속에 저마다 다른 감성으로 꾸민 문화 공간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