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MORE+

겨울, 원주

강원도 원주에서 이 겨울 깊은 정취를 누렸다.

UpdatedOn December 29, 2022

/upload/ktx/article/202212/thumb/52745-506280-sample.jpg
/upload/ktx/article/202212/thumb/52745-506281-sample.jpg

원주레일파크

판대역에서 간현역으로 레일바이크를 타고 가는 동안 원주가 자랑하는 자연 풍경이 시리도록 맑게 펼쳐진다. 편도 7.8킬로미터 거리로, 대부분 구간이 내리막이어서 편하게 풍경을 가로지른다. 중간에 각기 다른 테마로 꾸민 터널 여섯 개를 통과한다.

3 / 10
/upload/ktx/article/202212/thumb/52745-506282-sample.jpg

소금산 출렁다리

소금산 출렁다리

섬강 물줄기를 얼리면서 원주에 흘러온 겨울이 소금산에 눈을 뿌렸다. 소금같이 하얗게 눈이 쌓인 산허리, 소나무가 푸른 두 비탈을 출렁다리가 이었다. 100미터 높이에 놓인 다리에서 삼산천을 내려다본다. 섬강에 합류하기 직전 가쁘게 기슭을 굽이돌지만 삼산천의 곡선은 뻣뻣하지 않고 순하다. 하얗고 푸르고 부드러운 원주의 겨울 풍경이 언 마음을 감싼다. 출렁다리가 놓인 소금산 그랜드밸리에선 울렁다리, 스카이타워, 소금잔도에서도 이렇게 고운 자연을 만날 수 있다. 소금산 너머 북쪽으로 가면 세계적 건축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미술관 뮤지엄산이 나온다. 묵은 상념이 순식간에 사라지는 빛과 돌의 조화 속에서 원주의 겨울을 평화로이 바라봤다.

3 / 10

 

뮤지엄산

2013년에 개관한 뮤지엄산은 자연과 어우러지는 설계로 드는 순간부터 휴식을 선사하는 미술관이다. 본관, 플라워가든, 워터가든, 스톤가든과 제임스터렐관 등이 예술 작품처럼 아름다워 전시를 감상하는 즐거움을 배가한다.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규보
photographer 신규철

RELATED STORIES

  • TRAVEL

    강화라는 꽃

    발 닿는 곳마다 눈부시게 피어나는 섬, 인천 강화에서 한 시절을 보낸다.

  • TRAVEL

    나비랑 함평 생태 여행

    꽃향기 가득한 전남 함평에 나비가 찾아든다. 봄날에 춤추는 나비처럼 함평 곳곳을 여행했다.

  • TRAVEL

    기찻길 따라 철도박물관

    비가 오고 눈이 내려도 열차는 달린다. 경기도 의왕 철도박물관에서 생생한 철도 역사를 보았다.

  • TRAVEL

    영월 여행자를 위한 축제 안내서

    4월, 강원도 영월이 들썩인다. 영월문화관광재단 관광축제부 최용석 부장에게 단종문화제 즐기는 방법을 물었다.

  • TRAVEL

    봄, 기다렸어요

    만물이 생동하는 봄에는 어딘가로 떠나고 싶어진다. 이 계절에 더욱 좋은 곳을 한데 모았다.

MORE FROM KTX

  • LIFE STYLE

    휴양지에서 리듬 타

    예쁘고 귀여운 데다 음색까지 좋은 이색 악기를 소개한다. 크기도 작아 어디든 가지고 다닐 수 있다.

  • LIFE STYLE

    모든 몸이 누리는 즐거움

    어떤 신체를 가졌든 누구나 자유로이 감각하는 세상을 꿈꾼다. 열린관광지부터 어댑티브 패션까지, 생활을 풍요롭게 하는 배리어프리 지향 움직임을 탐색한다.

  • LIFE STYLE

    치마저고리에서 후드 점퍼까지 교복 변천사

    전국 학교에 교복 입은 아이들이 계절의 활기를 더한다. 시대에 따라 교복도 다양하게 바뀌어 왔다.

  • LIFE STYLE

    이심전심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의 최은주 총주방장을 만났다. 그에게 요리는 먹는 이와 먹이는 이의 마음이 닿는 순간이다.

  • ISSUE

    '이 계절 이 여행' 경북 김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