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ULTURE MORE+

조선 왕조의 기본 법전 '경국대전'

UpdatedOn September 23, 2022

3 / 10
/upload/ktx/article/202209/thumb/51973-497480-sample.jpg

 

‘나라를 경영하는 큰 법전’인 <경국대전>은 세조가 편찬을 명하고 성종 대인 1485년에 완성했다. 1397년 제1대 왕인 태조가 법치주의 이념을 담은 <경제육전>을 공포했는데, 이것과 그 뒤의 법령을 종합해 만든 것이 <경국대전>이다. 안타깝게도 <경제육전> 등 이전의 법령은 현재 전하지 않아, <경국대전>이 현전하는 가장 오래된 법전이다. <경국대전>은 관제(官制), 재정, 관리 선발과 외교, 예제(禮制), 군제(軍制)와 형벌, 토목과 산업 등을 규정한다. 시대의 변화와 함께 일부 법령이 고쳐지거나 없어지기도 했지만, 법전은 법치주의와 개인의 생명, 사유재산 보호 등 조선의 기본 통치 규범을 유지했다. 1485년에 공포 시행된 것을 바탕으로 1486년에 금속활자로 펴낸 것이 전하며, 이후 이 활자본을 다시 새긴 목판본으로 간행된 것이 대다수다. <경국대전>은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조선1실에서 만날 수 있다.
문의 02-2077-9000 홈페이지 www.museum.go.kr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riter 김동우(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RELATED STORIES

  • CULTURE

    나비가루가 손에 묻을 듯하니

  • CULTURE

    이제는 국가유산

    반가사유상 없는 대한민국을 상상할 수 있으랴. 우리에게 여전한 감동과 지혜를 전하는 문화재 이름이 바뀌었다.

  • CULTURE

    아름답다는 건 나답다는 것

    불량 치즈가 자기애 넘치는 캐릭터 ‘치즈덕’으로 거듭나 우리의 고단한 삶을 어루만진다. 우주 최강 ‘자존감 지킴이’, 치즈덕 세계관의 창조주 나봄 작가에게 이야기를 청했다.

  • CULTURE

    당신도 아는 그 마음

    좋아하는 마음은 눈앞에 운석처럼 떨어진다. 혹은 자신도 모르는 새 스며든다. 한마디로 정의하기 어려운 팬과 스타의 관계를 잘 담아 낸 콘텐츠를 소개한다.

  • CULTURE

    신간, 전시, 영상, 문화

MORE FROM KTX

  • CULTURE

    신간, 전시, 영상, 문화

  • TRAVEL

    종횡무진 횡성 기행

    강원도 횡성이 거느린 두 개의 KTX 역, 횡성역과 둔내역 사이를 종횡무진했다. 한껏 달리고, 맛보고, 쉬어 가는 즐거움을 누렸다.

  • CULTURE

    흩어진 사람들

    한국을 떠났으나 한국인이기를 저버리지 못하는 사람들, 코리안 디아스포라의 삶을 들여다본다.

  • CULTURE

    이상할 것 없는 사람들

    여전히 장애인의 삶이 낯설게만 느껴진다면, 여기 모은 15가지 이야기를 만나 볼 때다.

  • LIFE STYLE

    겨울엔 간식

    간식의 계절 겨울을 맞아 에디터들이 겨울 대표 간식을 맛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