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ULTURE MORE+

한글로 풀어낸 불교의 가르침

UpdatedOn February 25, 2022

3 / 10

 

한글로 풀어낸 불교의 가르침

<석보상절>과 <월인석보>

1446년 세종이 훈민정음을 반포한 이후 한문 서적을 한글로 풀이해 보급하기 시작한다. <석보상절>과 <월인석보>는 조선 왕실에서 석가모니 부처의 일대기와 가르침을 편집해 간행한 책으로 15세기 우리말과 한글 활자의 조형미를 알려 주는 중요한 자료다. 나중에 세조 임금이 되는 수양대군이 1447년 여러 불교 서적 가운데 석가모니의 삶을 구어체로 풀어 쓴 책이 <석보상절>이다. 오늘날 한글에 없는 글자와 음의 높낮이 표기법 등이 눈에 띈다. <월인석보>는 1459년 <석보상절>과 세종이 노래 형식으로 지은 <월인천강지곡>을 합치고 수정한 책으로 <월인천강지곡>을 앞에 쓰고 <석보상절>로 이를 해설했으며, 작은 글씨로 보충 설명을 넣는 방식으로 구성한 점이 특징이다.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이 4월 28일부터 진행하는 특별전 <어느 수집가의 초대-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1주년 기념>에서 두 책을 만날 수 있다.
문의 02-2077-9000
웹사이트 www.museum.go.kr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riter 허문행(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RELATED STORIES

  • CULTURE

    따뜻한 날, 구례 영상 나들이

    지리산, 섬진강, 산수유로 이 계절에 더욱 화사한 전남 구례. 영상 작품으로 구례를 여행했다.

  • CULTURE

    고구려 사람의 기록 - 광개토대왕릉비 탁본

  • CULTURE

    사투리를 쇼츠로 배웠어요

    댓글 창에 ‘ㅋㅋㅋ’가 난무하는 사투리 개그 숏폼이 쏟아진다. 1타 강사님이 선보이는 현란한 사투리에 감탄하며, 한 수 배워 보기로 했다.

  • CULTURE

    사라지고 부서질 모든 것에, 배우 유주혜

    60대 여성 킬러의 삶을 다룬 뮤지컬 <파과>. 조각의 어린 시절을 연기하는 배우 유주혜와 대화를 나눴다.

  • CULTURE

    학전은 영원히

    개관 33년 만에 폐관 소식을 알렸던 학전블루 소극장. 위기의 문턱에 대학로의 열기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서 있다.

MORE FROM KTX

  • ARTICLE

    마법처럼 보낸 하루

    경기도 파주에서 해리 포터와 잎싹을 만나고, 회동길을 담은 스케치에 색도 입혔다.

  • TRAVEL

    산으로 강으로 상주 기행

    경북 상주에서 오색으로 물드는 산길을 누비고, 낙동강이 선사하는 정경을 만끽했다. 유유히 흐르는 강처럼 마음도 느긋했다.

  • LIFE STYLE

    나는 최고의 여성 화가가 아니다

    그는 자신을 가리켜 ‘최고의 여성 화가’가 아닌 ‘최고의 화가’라고 했다. 조지아 오키프는 언제, 어디에도 없던 단 한 명의 위대한 예술가다.

  • TRAVEL

    중심을 향해, 충주

    중앙탑이 물가에 우뚝 선 충북 충주는 고즈넉한 자연이 무게중심을 지키는 아름다운 도시다. 우륵이 가야금을 탄 풍류가 지금도 흐르는 듯, 다양한 작품이 충주를 찾았다.

  • CULTURE

    고구려 사람의 기록 - 광개토대왕릉비 탁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