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ULTURE MORE+

‘황혼(Crépuscule)’

UpdatedOn February 25, 2022

3 / 10
/upload/ktx/article/202202/thumb/50299-480483-sample.jpg

‘황혼’, 2015(2021년 재제작), 전구, 가변 크기, 작가 소장

‘황혼’, 2015(2021년 재제작), 전구, 가변 크기, 작가 소장

‘황혼(Crépuscule)’

크리스티앙 볼탕스키

불이 켜진 전구와 꺼진 전구가 있다. 합쳐서 165개. 전구에 연결된 전선들은 전시실 한편에서 모인다. 저곳이 뿌리라면 전구는 전선이라는 가지에 핀 열매가 된다. 이건 나서 성장하고 어울리는 생명에 관한 작품이지 않을까. 그런데 불이 꺼진 전구가 있는 것이다. 전시 막바지인 현재 꺼진 전구가 더 많다. 전시 기간에 불빛은 매일 하나씩 사라지고, 마지막엔 모든 전구가 꺼진다. 그때 이곳은 완전한 어둠이다. 이건 생명에 관한 작품이며, 생명은 반드시 끝을 맞는다. 프랑스 작가 크리스티앙 볼탕스키도 지난해 7월 14일 영면했다. 그는 죽기 직전 ‘황혼’을 포함해 43점을 선정하고 부산시립미술관 전시 공간을 직접 구성했다. 뜻하지 않았지만 유작전이 된 전시, 오늘도 ‘황혼’의 불빛이 하나 사라졌다. 하지만 삶은 계속된다. 죽음도 삶이기에. 크리스티앙 볼탕스키의 예술과 죽음을 작품에서 들여다보는 지금, 그는 우리와 함께한다. 이건 반드시 끝을 맞는 생명에 관한 작품이며, 끝나도 삶은 영원할 수 있다.

* 부산시립미술관 <크리스티앙 볼탕스키: 4.4>전, 3월 27일까지. 문의 051-744-2602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규보

RELATED STORIES

  • CULTURE

    18세기 청화백자 명품 - 백자 청화 난초무늬 표주박모양 병

  • CULTURE

    기차는 음악이 되어

    일상이면서 일탈인 기차. 이 서정적이고 따뜻한 이동 수단을 수많은 음악이 노래했다.

  • CULTURE

    사랑과 자유가 사라진 세상에서

    제2회 이영만연극상 작품상을 수상한 <이런 밤, 들 가운데서> 극본과 연출을 맡은 설유진을 만났다.

  • CULTURE

    What's Up

  • CULTURE

    따뜻한 날, 구례 영상 나들이

    지리산, 섬진강, 산수유로 이 계절에 더욱 화사한 전남 구례. 영상 작품으로 구례를 여행했다.

MORE FROM KTX

  • CULTURE

    네 송이 장미의 유혹 '포 로지스'

    가슴에 장미를 품은 포 로지스는 버번위스키 특유의 거친 풍미를 간직하면서도 부드럽게 어리는 향기로 전 세계 위스키 마니아에게 사랑받는다.

  • LIFE STYLE

    함께 만들고 함께 들어요

    지역 주민이 동네 이야기를 방송한다. 공동체라디오에서는 모두가 주인공이 되어 진짜 이웃을 만난다.

  • TRAVEL

    중심을 향해, 충주

    중앙탑이 물가에 우뚝 선 충북 충주는 고즈넉한 자연이 무게중심을 지키는 아름다운 도시다. 우륵이 가야금을 탄 풍류가 지금도 흐르는 듯, 다양한 작품이 충주를 찾았다.

  • LIFE STYLE

    여름이니까~ 아이스크림

    더위, 비켜! 네 명의 에디터가 특이한 아이스크림을 모아 먹어 봤다.

  • LIFE STYLE

    슬기로운 휴가 생활 캠프닉

    피크닉처럼 가볍게 떠나는 캠핑, 캠프닉이 대세다. 여름과 어울리는 캠프닉 장소를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