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STYLE MORE+

정성 담긴 한 상

광주의 젊은 거리 동리단길에서 마음과 입을 힐링하는 맛집을 찾았다.

UpdatedOn December 24, 2021

/upload/ktx/article/202112/thumb/49852-475691-sample.jpg
3 / 10

 

베러그릭

담백하고 바삭하게 즐기는 디저트
간편한 한 끼로, 건강한 디저트 메뉴로 사랑받는 그릭 요거트. ‘베러그릭’은 국내산 1등급 원유로 그릭 요거트를 만드는 카페다. 원유가 요거트로 바뀌는 데 걸리는 시간은 40시간. 먼저 원유와 유산균, 스테비아를 요거트 메이커에 넣고 숙성한 후 냉장 보관한다. 이 작업을 거치면 덩어리가 생기는데, 이를 면포에 싸서 무거운 것으로 눌러 유청을 뺀다. 유청을 제거한 그릭 요거트는 시큼함은 사라지고 담백하면서 은은한 단맛이 감돈다. 제조 과정에서 원유의 주요 성분이 농축되어 단백질·칼슘 함량이 높아지고, 유산균이 풍부해져 장 건강에 도움을 준다. 요거트의 단짝 그래놀라도 유기농 견과류로 직접 굽는다. 다섯 가지 견과류와 메이플·아가베 시럽, 포도씨유를 배합해 섞은 것을 오븐에 굽고, 꺼내 식혀서 다시 섞는 과정을 3~4시간 반복한다. 이런 정성 끝에 고소한 향이 일품인 바삭한 그래놀라가 탄생한다. 시그너처 메뉴 ‘그릭볼’에는 그릭 요거트에 그래놀라, 바나나, 사과, 키위, 건크랜베리 등을 섞어 풍성하게 올린다. 포만감이 높아 한 끼 식사로 충분하다. 예술가가 작업실로 사용하던 한옥을 모던하게 개조한 실내와 작은 정원이 편안함을 준다.
가격 그릭볼 7800원 커스텀볼 6900원 아몬드 크림 라떼 6000원
주소 광주시 동구 동계천로 163-6
문의 070-8691-2231

INFORMATION

INFORMATION

커스텀볼은 손님이 토핑을 직접 고른다. 건무화과, 초코칩 등 다양한 토핑으로 나만의 그릭볼을 만들자.

3 / 10

 

시골집

다정한 손길로 차린 정갈한 한식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한식을 내는 ‘시골집’은 엄마가 딸에게 줄 음식을 만든다는 마음으로 요리를 대접한다. 특히 대표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메인 메뉴인 삼겹김치찜에서 없어서는 안 될 재료, 바로 김치다. 같은 김치라도 숙성도와 배추 상태에 따라 맛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텁텁한 맛이 나지 않도록 양념을 다시 해 김치와 고기, 육수를 넣고 끓인다. 맛을 일정하게 유지하고자 3~4개월간 달라지는 맛의 김치를 먹어 보고 간을 맞춰 가며 지금의 레시피를 완성했다. 닭볶음탕도 손이 많이 간다. 잡내를 제거하기 위해 손질한 생닭을 소주와 뜨거운 물에 데친 뒤 불순물을 걷어 내고 씻는다. 사과, 양파, 생강 등 스무 가지 재료를 숙성한 양념장을 풀어 닭과 푹 끓인 후 깻잎을 올린다. 아침마다 손님에게 제공할 반찬을 만들어 그 반찬으로 식사하며 맛과 신선도를 확인하고, 전남 고흥에서 가족이 직접 농사지은 쌀로 밥을 짓는다. 정성이 담긴 집밥을 대접하고 싶은 따뜻한 마음이 재료 하나하나에 녹아든다. 50년 된 이층집 내부를 거의 그대로 살린 인테리어에 고흥의 시골집에서 가져온 표주박, 키, 소쿠리, 멍석 같은 소품이 밥상에 정겨움을 더한다.
가격 삼겹김치찜 1만 2000원 닭볶음탕 2만 3000원
주소 광주시 동구 제봉로110번길 21
문의 070-8860-7897

INFORMATION

INFORMATION

닭볶음탕은 냉동 닭이 아닌 국내산 생닭으로 조리한다. 신선한 음식을 손님상에 올리기 위해서다.

3 / 10

 

재주당

광주에서 만나는 제주 음식
국수에서 제주를 느낀다. 국수 한 그릇만으로도 바다가 떠오르는 곳, ‘재주당’은 제주가 좋아 재주를 부리는 식당이라는 의미로 지은 이름이다. 창업한 청년들은 고향 광주에서 자신들이 좋아하는 제주 음식을 맛볼 수 있으면 어떨까 생각하며 메뉴와 인테리어를 구상했다. 가게 앞에 놓인 제주 전통 가옥의 대문 정낭부터 제주를 연상시킨다. 내부에는 광주 출신 예술가의 작품을 걸어 두었다. 광주와 제주가 느껴지는 인테리어를 눈에 담았으니 코와 입으로 고기국수를 즐길 차례다. 정통 제주 고기국수를 기반으로 레시피를 캐주얼하게 변형한 것이 재주당의 특징이다. 제주에서처럼 돼지고기와 뼈로 국물을 내는 대신 우사골을 사용해 8~9시간 동안 육수를 끓이고, 제주산 치자를 넣어 쫄깃한 면에 고기 고명을 올린다. 국내산 돼지고기를 채소와 된장 등의 재료와 함께 한 시간 삶아 육질이 부드럽다. 서해안에서 채취한 감태로 밥을 감싼 감태주먹밥을 곁들이자 눈앞에 바다가 펼쳐지는 듯하다. 제주 음식과 광주 그림, 주인장이 선곡한 클래식 음악이 조화를 이뤄 마음을 토닥여 준다.
가격 고기국수 8500원 제주국수 1만원 감태주먹밥 6000원
주소 광주시 동구 장동로43번길 11
문의 0507-1342-4948

INFORMATION

INFORMATION

감태주먹밥에는 명란 마요가 곁들여 나온다. 포슬포슬한 감태가 입안에서 부드러운 명란 마요와 어우러진다.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남혜림
photographer 조지영

RELATED STORIES

  • LIFE STYLE

    “KTX처럼 빠른 축구, 기대하세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축구팀, 대전한국철도축구단은 역사만큼 오래 다진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한다. 김승희 감독과 김민균 주장에게 대전한국철도축구단 이야기를 들었다.

  • LIFE STYLE

    광장시장 챌린지

    새로운 먹거리, 볼거리로 가득한 서울 광장시장을 네 명의 에디터가 발 닿는 대로 쏘다녔다.

  • LIFE STYLE

    저는 이 책이 좋아요!

    아이도 보고, 생각하고, 행동한다. 어린이날을 맞아 아이들이 각자 소중히 여기는 책을 추천했다.

  • LIFE STYLE

    보리지꽃

    청보랏빛 꽃이 시원한 향을 낸다. 4월부터 10월까지 피는 허브 꽃이다.

  • LIFE STYLE

    열차 안 위급 상황, 우리가 해결합니다

    달리는 열차에서 예기치 못한 사고가 일어난다면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할까? 예병렬 열차팀장과 최완규, 양선경 승무원을 만나 열차 안 크고 작은 사고에 대처하는 법을 들어 보았다.

MORE FROM KTX

  • ARTICLE

    시작하는 날의 여행

    한 해를 시작하는 즈음, 경북 김천을 걸었다. 겨울이 가고 시간이 지나도 녹지 않을 말을 찾았다.

  • LIFE STYLE

    전통과 만난 주안상

    서울 홍대 일대에서 한 상 거하게 즐길 수 있는 전통 주점을 찾았다.

  • CULTURE

    말과 만년필

    사라지고 우리 곁을 떠난 것들은 어디에서 떠다닐까. 없어진 것들을 떠올린다.

  • LIFE STYLE

    안전하고 든든한 역무실로 오세요

    기차 여행을 떠나기 전이나 기차에서 내린 뒤 위급 상황이 발생한다면? 대전충청본부 오송역 소속 김명신 역무팀장과 배소형 역무원을 만나 안전한 기차 여행을 책임지는 역무실 생활에 대해 들어 보았다.

  • CULTURE

    편지에게

    이토록 내밀하고도 아름다운 편지의 물결 속에서 당신에게 열다섯 권의 ‘편지책’을 권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