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MORE+

마을에 내리는 눈

시처럼 꿈처럼 흩날리는 눈, 눈, 눈. 마을에, 마음에 내린 눈을 찾아 길을 나선다.

UpdatedOn December 28, 2022

3 / 10
/upload/ktx/article/202212/thumb/52736-506205-sample.jpg

 


잊었던 그 사람은
흰 눈 타고 오시네
저녁때, 흰 눈은 퍼부어라
– 김소월, ‘눈 오는 저녁’ 중

강원도 동해_부곡 돌담마을 해안 숲 공원

일제강점기에 항만을 개발하고 철도를 놓느라 스러진 해안 숲을 2007년부터 복원해 지금 모습을 이루었다. 녹음 우거진 공원을 따라 난 호젓한 산책로는 하평해변과 나란히 이어진다. 하평해변은 이미 철도 사진 동호인들 사이에서 출사 명소로 이름 높은데, 동해역과 묵호역 사이 철길을 달리는 기차와 그 너머 펼쳐진 눈부신 바다를 함께 촬영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함박눈이 내리는 겨울날이면 풍경은 더 황홀해진다.

주소 강원도 동해시 부곡동 440-10
문의 033-530-2800

 

3 / 10
/upload/ktx/article/202212/thumb/52736-506206-sample.jpg

 


누나도 잠이 들고
엄마도 잠이 들고

말 없이 소리 없이
눈 내리는 밤.

나는 나하고
이야기하고 싶다.
– 강소천, ‘눈 내리는 밤’ 중

전남 신안_암태도 기동삼거리

암태도라는 이름은 돌이 많고 바위가 병풍처럼 둘러쌌다는 데서 유래한다. 맛 좋은 쌀과 천사대교로 유명한 암태도가 최근 여행자 사이에서 널리 알려진 건 ‘동백 파마 벽화’라고도 불리는 기동삼거리 벽화의 사랑스러운 존재감 때문이다. 벽화 속 노부부의 머리 위로 자라난 동백나무가 마치 복슬복슬한 파마머리처럼 보여 따뜻하고 유머러스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따금 눈발이 내려앉는 이 계절엔 그 머리카락이 하얗게 센다.

주소 전남 신안군 암태면 중부로 1927
문의 061-261-6004

 

/upload/ktx/article/202212/thumb/52736-506204-sample.jpg


눈송이는 펑펑히 상흔을 두드리며 쏟아져 오고
대지는 만근같이 침묵하여 사람 소리조차 낯이 설었다.
– 신동엽, ‘함박눈 쏟아지는 날’ 중

충남 아산_외암민속마을

싸라기눈 흩날리는 소리만 간신히 들리는 고요한 겨울 아침, 고즈넉한 돌담길 따라 산책을 나선다. 목적지는 외암민속마을. 외암천이 흐르고 설화산이 수호하는 땅이다. 한자리를 500여 년간 지켜 온 명당엔 참판댁, 병사댁, 감찰댁, 참봉댁 등 예스러운 택호를 간직한 고택이 늘어선다. 선비처럼 뒷짐 지고 이 길을 거닐다 보면 잠시나마 시간 여행자가 된 듯한 기분에 사로잡힌다. 마을 이름은 건재고택에서 태어난 조선 숙종 때 학자 외암 이간의 호에서 왔다.

주소 충남 아산시 송악면 외암민속길 5
문의 041-540-2110

 

3 / 10
/upload/ktx/article/202212/thumb/52736-506203-sample.jpg

 


순이가 떠난다는 아침에 말 못 할 마음으로 함박눈이 나려,
슬픈 것처럼 창밖에 아득히 깔린 지도 위에 덮인다.
– 윤동주, ‘눈 오는 지도’ 중

대구_청라언덕

선교사가 모여 살던 동산동 청라언덕. 푸른 담쟁이덩굴을 뜻하는 이름 ‘청라’가 간직한 싱그러움이 순백의 설경과 묘한 대조를 이룬다. 선교사 스윗즈 주택, 챔니스 주택, 블레어 주택은 각각 선교 박물관, 의료 박물관, 역사 박물관으로 단장해 후세와 만나고 있으며, 대구 최초 서양 의료 기관인 동산의료원 100주년 기념 종탑, 대구 출신 작곡가 박태준의 동요 ‘동무 생각’ 노래비 등이 곳곳에 자리해 도시의 역사를 가늠하게 한다.

주소 대구시 중구 달구벌대로 2029
문의 053-424-6407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강은주

RELATED STORIES

  • TRAVEL

    산과 호수 사이, 춘천

    강원도 춘천에서 강줄기 따라 내려가며 도시를 누볐다. 산과 호수, 이야기가 여행자를 온화하게 맞았다.

  • TRAVEL

    서해 서정, 서천

    해풍에 누운 솔숲과 차진 갯벌을 따라 하염없이 걷다가, 타오르는 낙조 앞에서 말을 잊었다. 충남 서천 앞바다에 온 마음을 바치고 왔다.

  • TRAVEL

    시장으로 온 청년들 X 익산 청년몰

    전북 익산중앙시장에는 청년 상인이 꾸린 특별한 공간 ‘상상노리터’가 손님을 맞는다. 다양한 음식점부터 기념품 상점과 체험, 서비스 숍까지 지루할 틈이 없다.

  • TRAVEL

    고요함 속에서 온몸이 충만해지다

    초록빛으로 가득한 여름, 유원재를 보고 듣고 느낀다. 충북 충주에서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을 만끽하며 오롯이 나에게 몰입할 시간이다.

  • TRAVEL

    조금 더 특별한 초록, 담양

    대나무 숲과 원림, 정자가 햇살 아래 빛나는 전남 담양에서는 사람의 몸과 영혼까지 싱그러워지는 느낌이다. 수많은 작품이 담양의 아름다움을 배경으로 빌렸다.

MORE FROM KTX

  • TRAVEL

    기항지의 낭만, 그리스 카타콜로

    그리스 펠로폰네소스반도 서쪽, 피르고스의 작은 바다 마을 카타콜로는 지중해 크루즈의 기항지이자 고대 도시 올림피아의 관문이다.

  • CULTURE

    가야의 상형 토기 - 사슴 모양 뿔잔

  • LIFE STYLE

    세상 모든 재료를 위하여

    한국과 덴마크, 호주를 오가며 요리를 익힌 B3713의 정혜민 셰프는 재료를 존중하는 것에서 코리안 노르딕 퀴진이 출발한다고 믿는다.

  • TRAVEL

    기찻길 따라 철도박물관

    비가 오고 눈이 내려도 열차는 달린다. 경기도 의왕 철도박물관에서 생생한 철도 역사를 보았다.

  • TRAVEL

    별이 일렁이는 호수 곁에서

    겨울이 한창인 뉴질랜드 남섬 매켄지 분지 북쪽, 빙하가 녹아 생성된 우윳빛 테카포 호수에는 은하수가 흐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