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MORE+

이 겨울, 춘천을 체험하다

직접 거닐고, 만들고, 타고, 자연에서 하룻밤 묵는다. 겨울이라 더 빛나는 강원도 춘천을 여행했다.

UpdatedOn November 24, 2022

3 / 10
/upload/ktx/article/202211/thumb/52470-503730-sample.png

 

/upload/ktx/article/202211/thumb/52470-503731-sample.png

/upload/ktx/article/202211/thumb/52470-503732-sample.png
서울 출발을 기준으로 용산역에서 ITX-청춘을 타고 춘천역까지 1시간  10분 정도 걸린다. 남춘천역에도 정차한다.

서울 출발을 기준으로 용산역에서 ITX-청춘을 타고 춘천역까지 1시간 10분 정도 걸린다. 남춘천역에도 정차한다.

서울 출발을 기준으로 용산역에서 ITX-청춘을 타고 춘천역까지 1시간 10분 정도 걸린다. 남춘천역에도 정차한다.

 소양강스카이워크

연말이니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어진다. 쉼 없이 달려온 날을 뒤로하고 마침표를 찍을 때. 춘천 소양강에서 올해를 마무리할 여정을 시작한다. 춘천역에 내리자마자 향한 곳은 소양강스카이워크다. 차를 타면 스카이워크까지 5분이 채 걸리지 않아 여유롭다. 입구에서 고즈넉한 경치를 감상하는 것도 잠시, 투명 유리로 설계한 바닥에 시선을 빼앗긴다. 4.5미터 아래가 바로 강이다. 높이가 선사하는 짜릿함에 나도 모르게 뒷걸음질하다가 강화유리를 세 장이나 압축해 제작했다는 말에 마음 놓고 다리를 누빈다.

스카이워크 끝자락에서 물을 박차고 튀어나온 듯한 쏘가리 동상과 인사한다. 자세히 보니 쏘가리 동상과 오래된 교각이 맞물린 채다. “일제강점기 일본이 화천에서 물자를 옮기려고 소양강에 다리를 설계했어요. 그때 남은 흔적입니다. 교각을 철거할 계획이었지만, 아픈 것도 과거의 일부니까 기억해야지요. 교각을 그대로 두고 동상을 세웠어요. 밤이 되면 조명이 쏘가리를 비추는데, 동상도 굉장히 아름답습니다.” 안명순 문화관광해설사가 동상과 교각을 가리키며 설명한다. 과거의 흔적과 현재의 기술이 공존하는 스카이워크에서 춘천이 지나온 시간을 상상한다. 예나 지금이나 소양강은 아늑한 풍경을 내어 준다.
주소 강원도 춘천시 영서로 2663
문의 033-240-1695


/upload/ktx/article/202211/thumb/52470-503734-sample.png

 춘천막국수체험 박물관

소양강에서 감성을 만끽했으니 다음은 배를 불릴 차례다. 춘천막국수체험박물관은 막국수의 모든 것을 응축한 곳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1층은 막국수의 유래와 제조 방법을 소개하고, 막국수를 만드는 전통식 막국수틀과 현대식 기계 등을 전시한 공간이다. 주재료인 메밀의 효능, 생장 과정 등도 알기 쉽게 설명했다. 박물관에는 문화관광해설사가 상주해 자세한 해설도 들을 수 있다.

막국수와 친해진 뒤 2층 체험실로 올라간다. 이제 직접 국수를 만들어 본다. 손을 깨끗이 씻고 앞치마를 착용해 체험 준비를 마친다. 먼저 체험 지도사의 친절한 설명과 함께 반죽기에 춘천산 메밀가루와 물을 넣고 골고루 섞는다. 열심히 뭉치니 촉감이 점점 보드라워진다. 조금 더 치댄 후 원기둥 모양으로 빚은 반죽을 막국수틀에 넣는다. 지금부턴 긴장해야 한다. 막국수틀 손잡이를 아주 힘껏 눌러야 면이 뽑히기 때문이다. 손잡이에 대롱대롱 매달려서 힘을 주자 면이 쭉쭉 나온다. 면은 즉시 끓는 물로 들어간다. 알맞게 익은 면에 춘천막국수협의회영농조합이 제조한 특제 소스와 각종 채소를 더해 수제 막국수를 완성한다. 매운 양념을 먹지 못하는 사람을 위해 간장 소스도 구비했다. 땀 흘린 뒤 먹는 음식이 맛있다더니, 정말이다. 내 손에서 탄생한 기막힌 맛에 절로 웃음이 나온다.
주소 강원도 춘천시 신북읍 신북로 264
문의 033-244-8869


3 / 10
레저 체험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일몰까지다. 계절에 따라 운영 시간이 다르니 체험 전 확인은 필수다.

레저 체험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일몰까지다. 계절에 따라 운영 시간이 다르니 체험 전 확인은 필수다.

  • 레저 체험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일몰까지다. 계절에 따라 운영 시간이 다르니 체험 전 확인은 필수다.레저 체험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일몰까지다. 계절에 따라 운영 시간이 다르니 체험 전 확인은 필수다.

 강촌테마랜드

막국수가 선물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춘천막국수체험박물관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위치한 강촌테마랜드는 사륜 오토바이(ATV), 카트, 서바이벌 게임 등 레저 활동에 최적화된 곳이다. 모든 체험 전 안전 교육과 헬멧 착용은 필수다. 가장 먼저 카트에 올라탄다. 카트 조작 방법과 안전 수칙은 빼놓지 않고 꼼꼼히 듣는다. 체험 시간은 10분. 오른발로 살며시 페달을 밟으니 붕 소리가 난다. 용기를 내어 조금 더 세게 밟자 순식간에 앞으로 나아간다. 속도감이 어색해 삐걱대던 것도 잠시, 즐거움에 이리저리 운전대를 돌려 본다.

탁 트인 곳을 달리고 싶은 이에게는 사륜 오토바이를 추천한다. 체험 시간도 한 시간으로 넉넉하다. 단, 사륜 오토바이는 자동차 운전면허를 보유한 사람만 운전할 수 있다. 면허가 없어도 너무 실망하지는 말자. 운전자를 포함해 2인 탑승이 가능하다. 체험 코스는 강촌테마랜드를 기준으로 오른쪽으로 800미터, 왼쪽으로 1킬로미터까지다. 두 코스 모두 삼악산의 절경과 강촌의 겨울 풍경을 보장하니, 마음이 끄는 길을 선택해 나선다. 얼마 가지 않아 거대한 돌산 아래 유유히 흐르는 북한강이 보인다. 근처에 사륜 오토바이를 세운 뒤 강물에 해묵은 시름을 하나둘씩 던진다. 케케묵은 감정도 멀리멀리 보내고 청량한 공기로 가슴속을 채운다. 춘천의 자연이 마음을 어루만지는 것 같다.

한층 가벼워진 마음을 안고 서바이벌 게임장으로 향한다. 네 명 이상 모이면 게임이 세팅된다. 방탄 헬멧과 조끼 등 체험 복장을 하고 서바이벌용 총을 든 채 게임장으로 들어간다. 총에는 페인트 탄알이 들었다. 규칙은 간단하다. 탄알을 피해 살아남고, 상대 팀원에게 페인트 탄알을 맞춰 탈락시키는 것이다. 게임장에 비치된 엄폐물을 이용해 몸을 숨긴다. 인원이 많아도 페인트 탄알은 도합 150발만 지급하니 신중하게 사용해야 한다. 팽팽한 긴장감이 도는 순간 영화 속 주인공이 된 듯 체험에 몰입한다.
주소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강촌리 223-5
문의 010-8646-9431


3 / 10
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에서 자동차로 약 2분 거리에 애니메이션박물관과 토이로봇관이 자리한다. 캠핑 전후에 들러 흥을 돋워도 좋다.

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에서 자동차로 약 2분 거리에 애니메이션박물관과 토이로봇관이 자리한다. 캠핑 전후에 들러 흥을 돋워도 좋다.

  • 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에서 자동차로 약 2분 거리에 애니메이션박물관과 토이로봇관이 자리한다. 캠핑 전후에 들러 흥을 돋워도 좋다.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에서 자동차로 약 2분 거리에 애니메이션박물관과 토이로봇관이 자리한다. 캠핑 전후에 들러 흥을 돋워도 좋다.

 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

춘천 서면에는 한국에서 가장 많은 박사를 배출했다는 박사마을이 있다. 1968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150명의 박사가 탄생했는데, 춘천의 빼어난 자연 덕에 공부가 잘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근방 경치가 일품이다. 그 경치를 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에서 온전히 누린다. 의암호를 곁에 두어 굳이 다른 곳을 찾지 않아도 되고, 글램핑장 내에 아기자기한 메타세쿼이아길을 갖췄다. 주위도 고요해 방해받지 않는 휴식을 보장한다.

이곳은 아이를 둔 가족에게 특히 인기 만점이다. 세 가지 형태의 글램핑장이 인기에 한몫한다. 일반형 글램핑동과 전통 아메리카 원주민 가옥 형태에서 착안한 동, 북극의 이글루 모양을 본뜬 동에서 색다른 추억을 만든다. 여기에 오토캠핑장 열 곳이 더해져 선택의 폭이 더욱 넓다. 이뿐이랴. 미끄럼틀, 타이어 그네를 비치한 어린이 놀이터 덕분에 글램핑장은 언제나 아이들 웃음소리로 가득하다. 각 사이트에 한 대씩 주차 공간을 마련한 데다 글램핑장 바로 옆 주차장이 넓어 주차 고민을 깔끔하게 해결했다. 캠핑 중 돌발 상황이 발생할 땐 24시간 근무하는 직원이 신속하게 대처하니 안심. 깨끗한 공용 샤워장과 화장실, 취사장까지 갖췄다. 한마디로 완벽한 캠핑장이다.

글램핑장에 짐을 풀어놓고 이리저리 탐색을 시작한다. 해가 지기 전이라 여유로운 분위기가 감돈다. 매점에서 자전거를 대여해 의암호 자전거길과 이어지는 자전거도로를 달리고, 글램핑장도 둘러본다. 텐트를 치기 시작한 서일환 씨는 이곳의 단골 캠퍼다. “올해로 캠핑 10년 차입니다. 주말엔 거의 여기에서 휴식을 취하지요. 무엇보다 아이들이 뛰어놀기 좋은 환경이라서 자주 옵니다. 사이트도 넓고요.” 서일환 씨가 말을 마치고는 금세 멋들어진 텐트를 세운다. 글램핑장에도 살포시 어둠이 내려앉는다. 고기 익어가는 소리, 장작 타는 소리가 공간 이곳저곳을 채운다. 행복으로 빈틈없는, 춘천에서 보낸 반짝거리는 하루가 이렇게 저물어 간다.
주소 강원도 춘천시 서면 박사로 770

문의 033-240-1791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남혜림
photographer 조지영

RELATED STORIES

  • TRAVEL

    삶을 걷다, 운탄고도 영월 구간

    군주부터 광부까지, 이 길을 스친 이들의 숭고한 걸음을 생각한다. 강원도 영월의 자연과 삶이 깃든 운탄고도 1, 2, 3길을 걷는 봄이다.

  • TRAVEL

    선비처럼 영주 나들이

    만물이 생기를 품은 날, 봄볕이 스민 경북 영주를 거닐다 전통문화와 살아 있는 역사를 마주했다.

  • TRAVEL

    이어 붙인다는 희망

    예술과 봉제 산업의 역사가 재봉틀로 꿰맨 듯 지금까지 이어졌다.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은 사라졌지만 여전히 남은 옛 공간들이 서울 창신동 특유의 분위기를 만든다.

  • TRAVEL

    수장고를 누비는 모험

    100만 점 넘는 유물과 자료를 소장한 국립민속박물관이 경기도 파주에 수장고형 박물관을 조성했다. 수장고 속으로 여행을 떠났다.

  • TRAVEL

    밀양은 언제나 축제

    늠름한 영남루, 흩날리는 이팝나무꽃의 환대를 받으며 경남 밀양 땅에 들어선다. 누구보다 고장을 사랑하는 사람, 황선미 문화관광해설사가 든든한 동행자로 나섰다.

MORE FROM KTX

  • CULTURE

    문화-전시·신간, 영상 콘텐츠·공연

  • LIFE STYLE

    세상 모든 재료를 위하여

    한국과 덴마크, 호주를 오가며 요리를 익힌 B3713의 정혜민 셰프는 재료를 존중하는 것에서 코리안 노르딕 퀴진이 출발한다고 믿는다.

  • TRAVEL

    꽃처럼 차오르는 영감의 시간 전남도립미술관

    여름이 도착했고, 우리는 미술관으로 간다. 우아하고 산뜻하게 더위를 건너기 위해서다. 마침 전남 광양 전남도립미술관에서 전시 <영원, 낭만, 꽃>과 <아시아의 또 다른 바다>를 펼치고 있다.

  • TRAVEL

    겨울 호수에서 보낸 시간, 춘천

    물의 도시, 강원도 춘천에서 겨울 한 시절을 보낸다. 의암호, 춘천호, 소양호에 비친 우리 모습을 가만히 들여다볼 시간이다.

  • LIFE STYLE

    좋아서 쓰는 물건

    친환경 비누부터 제주 흑돼지 소시지까지, 품질로 승부하는 여덟 가지 물건을 소개한다. 모두 장애인 제작자의 여문 손길이 깃든 제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