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MORE+

이 겨울, 춘천을 체험하다

직접 거닐고, 만들고, 타고, 자연에서 하룻밤 묵는다. 겨울이라 더 빛나는 강원도 춘천을 여행했다.

UpdatedOn November 24, 2022

3 / 10
/upload/ktx/article/202211/thumb/52470-503730-sample.png

 

/upload/ktx/article/202211/thumb/52470-503731-sample.png

/upload/ktx/article/202211/thumb/52470-503732-sample.png
서울 출발을 기준으로 용산역에서 ITX-청춘을 타고 춘천역까지 1시간  10분 정도 걸린다. 남춘천역에도 정차한다.

서울 출발을 기준으로 용산역에서 ITX-청춘을 타고 춘천역까지 1시간 10분 정도 걸린다. 남춘천역에도 정차한다.

서울 출발을 기준으로 용산역에서 ITX-청춘을 타고 춘천역까지 1시간 10분 정도 걸린다. 남춘천역에도 정차한다.

 소양강스카이워크

연말이니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어진다. 쉼 없이 달려온 날을 뒤로하고 마침표를 찍을 때. 춘천 소양강에서 올해를 마무리할 여정을 시작한다. 춘천역에 내리자마자 향한 곳은 소양강스카이워크다. 차를 타면 스카이워크까지 5분이 채 걸리지 않아 여유롭다. 입구에서 고즈넉한 경치를 감상하는 것도 잠시, 투명 유리로 설계한 바닥에 시선을 빼앗긴다. 4.5미터 아래가 바로 강이다. 높이가 선사하는 짜릿함에 나도 모르게 뒷걸음질하다가 강화유리를 세 장이나 압축해 제작했다는 말에 마음 놓고 다리를 누빈다.

스카이워크 끝자락에서 물을 박차고 튀어나온 듯한 쏘가리 동상과 인사한다. 자세히 보니 쏘가리 동상과 오래된 교각이 맞물린 채다. “일제강점기 일본이 화천에서 물자를 옮기려고 소양강에 다리를 설계했어요. 그때 남은 흔적입니다. 교각을 철거할 계획이었지만, 아픈 것도 과거의 일부니까 기억해야지요. 교각을 그대로 두고 동상을 세웠어요. 밤이 되면 조명이 쏘가리를 비추는데, 동상도 굉장히 아름답습니다.” 안명순 문화관광해설사가 동상과 교각을 가리키며 설명한다. 과거의 흔적과 현재의 기술이 공존하는 스카이워크에서 춘천이 지나온 시간을 상상한다. 예나 지금이나 소양강은 아늑한 풍경을 내어 준다.
주소 강원도 춘천시 영서로 2663
문의 033-240-1695


/upload/ktx/article/202211/thumb/52470-503734-sample.png

 춘천막국수체험 박물관

소양강에서 감성을 만끽했으니 다음은 배를 불릴 차례다. 춘천막국수체험박물관은 막국수의 모든 것을 응축한 곳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1층은 막국수의 유래와 제조 방법을 소개하고, 막국수를 만드는 전통식 막국수틀과 현대식 기계 등을 전시한 공간이다. 주재료인 메밀의 효능, 생장 과정 등도 알기 쉽게 설명했다. 박물관에는 문화관광해설사가 상주해 자세한 해설도 들을 수 있다.

막국수와 친해진 뒤 2층 체험실로 올라간다. 이제 직접 국수를 만들어 본다. 손을 깨끗이 씻고 앞치마를 착용해 체험 준비를 마친다. 먼저 체험 지도사의 친절한 설명과 함께 반죽기에 춘천산 메밀가루와 물을 넣고 골고루 섞는다. 열심히 뭉치니 촉감이 점점 보드라워진다. 조금 더 치댄 후 원기둥 모양으로 빚은 반죽을 막국수틀에 넣는다. 지금부턴 긴장해야 한다. 막국수틀 손잡이를 아주 힘껏 눌러야 면이 뽑히기 때문이다. 손잡이에 대롱대롱 매달려서 힘을 주자 면이 쭉쭉 나온다. 면은 즉시 끓는 물로 들어간다. 알맞게 익은 면에 춘천막국수협의회영농조합이 제조한 특제 소스와 각종 채소를 더해 수제 막국수를 완성한다. 매운 양념을 먹지 못하는 사람을 위해 간장 소스도 구비했다. 땀 흘린 뒤 먹는 음식이 맛있다더니, 정말이다. 내 손에서 탄생한 기막힌 맛에 절로 웃음이 나온다.
주소 강원도 춘천시 신북읍 신북로 264
문의 033-244-8869


3 / 10
레저 체험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일몰까지다. 계절에 따라 운영 시간이 다르니 체험 전 확인은 필수다.

레저 체험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일몰까지다. 계절에 따라 운영 시간이 다르니 체험 전 확인은 필수다.

  • 레저 체험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일몰까지다. 계절에 따라 운영 시간이 다르니 체험 전 확인은 필수다.레저 체험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일몰까지다. 계절에 따라 운영 시간이 다르니 체험 전 확인은 필수다.

 강촌테마랜드

막국수가 선물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춘천막국수체험박물관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위치한 강촌테마랜드는 사륜 오토바이(ATV), 카트, 서바이벌 게임 등 레저 활동에 최적화된 곳이다. 모든 체험 전 안전 교육과 헬멧 착용은 필수다. 가장 먼저 카트에 올라탄다. 카트 조작 방법과 안전 수칙은 빼놓지 않고 꼼꼼히 듣는다. 체험 시간은 10분. 오른발로 살며시 페달을 밟으니 붕 소리가 난다. 용기를 내어 조금 더 세게 밟자 순식간에 앞으로 나아간다. 속도감이 어색해 삐걱대던 것도 잠시, 즐거움에 이리저리 운전대를 돌려 본다.

탁 트인 곳을 달리고 싶은 이에게는 사륜 오토바이를 추천한다. 체험 시간도 한 시간으로 넉넉하다. 단, 사륜 오토바이는 자동차 운전면허를 보유한 사람만 운전할 수 있다. 면허가 없어도 너무 실망하지는 말자. 운전자를 포함해 2인 탑승이 가능하다. 체험 코스는 강촌테마랜드를 기준으로 오른쪽으로 800미터, 왼쪽으로 1킬로미터까지다. 두 코스 모두 삼악산의 절경과 강촌의 겨울 풍경을 보장하니, 마음이 끄는 길을 선택해 나선다. 얼마 가지 않아 거대한 돌산 아래 유유히 흐르는 북한강이 보인다. 근처에 사륜 오토바이를 세운 뒤 강물에 해묵은 시름을 하나둘씩 던진다. 케케묵은 감정도 멀리멀리 보내고 청량한 공기로 가슴속을 채운다. 춘천의 자연이 마음을 어루만지는 것 같다.

한층 가벼워진 마음을 안고 서바이벌 게임장으로 향한다. 네 명 이상 모이면 게임이 세팅된다. 방탄 헬멧과 조끼 등 체험 복장을 하고 서바이벌용 총을 든 채 게임장으로 들어간다. 총에는 페인트 탄알이 들었다. 규칙은 간단하다. 탄알을 피해 살아남고, 상대 팀원에게 페인트 탄알을 맞춰 탈락시키는 것이다. 게임장에 비치된 엄폐물을 이용해 몸을 숨긴다. 인원이 많아도 페인트 탄알은 도합 150발만 지급하니 신중하게 사용해야 한다. 팽팽한 긴장감이 도는 순간 영화 속 주인공이 된 듯 체험에 몰입한다.
주소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강촌리 223-5
문의 010-8646-9431


3 / 10
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에서 자동차로 약 2분 거리에 애니메이션박물관과 토이로봇관이 자리한다. 캠핑 전후에 들러 흥을 돋워도 좋다.

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에서 자동차로 약 2분 거리에 애니메이션박물관과 토이로봇관이 자리한다. 캠핑 전후에 들러 흥을 돋워도 좋다.

  • 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에서 자동차로 약 2분 거리에 애니메이션박물관과 토이로봇관이 자리한다. 캠핑 전후에 들러 흥을 돋워도 좋다.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에서 자동차로 약 2분 거리에 애니메이션박물관과 토이로봇관이 자리한다. 캠핑 전후에 들러 흥을 돋워도 좋다.

 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

춘천 서면에는 한국에서 가장 많은 박사를 배출했다는 박사마을이 있다. 1968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150명의 박사가 탄생했는데, 춘천의 빼어난 자연 덕에 공부가 잘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근방 경치가 일품이다. 그 경치를 박사마을 어린이 글램핑장에서 온전히 누린다. 의암호를 곁에 두어 굳이 다른 곳을 찾지 않아도 되고, 글램핑장 내에 아기자기한 메타세쿼이아길을 갖췄다. 주위도 고요해 방해받지 않는 휴식을 보장한다.

이곳은 아이를 둔 가족에게 특히 인기 만점이다. 세 가지 형태의 글램핑장이 인기에 한몫한다. 일반형 글램핑동과 전통 아메리카 원주민 가옥 형태에서 착안한 동, 북극의 이글루 모양을 본뜬 동에서 색다른 추억을 만든다. 여기에 오토캠핑장 열 곳이 더해져 선택의 폭이 더욱 넓다. 이뿐이랴. 미끄럼틀, 타이어 그네를 비치한 어린이 놀이터 덕분에 글램핑장은 언제나 아이들 웃음소리로 가득하다. 각 사이트에 한 대씩 주차 공간을 마련한 데다 글램핑장 바로 옆 주차장이 넓어 주차 고민을 깔끔하게 해결했다. 캠핑 중 돌발 상황이 발생할 땐 24시간 근무하는 직원이 신속하게 대처하니 안심. 깨끗한 공용 샤워장과 화장실, 취사장까지 갖췄다. 한마디로 완벽한 캠핑장이다.

글램핑장에 짐을 풀어놓고 이리저리 탐색을 시작한다. 해가 지기 전이라 여유로운 분위기가 감돈다. 매점에서 자전거를 대여해 의암호 자전거길과 이어지는 자전거도로를 달리고, 글램핑장도 둘러본다. 텐트를 치기 시작한 서일환 씨는 이곳의 단골 캠퍼다. “올해로 캠핑 10년 차입니다. 주말엔 거의 여기에서 휴식을 취하지요. 무엇보다 아이들이 뛰어놀기 좋은 환경이라서 자주 옵니다. 사이트도 넓고요.” 서일환 씨가 말을 마치고는 금세 멋들어진 텐트를 세운다. 글램핑장에도 살포시 어둠이 내려앉는다. 고기 익어가는 소리, 장작 타는 소리가 공간 이곳저곳을 채운다. 행복으로 빈틈없는, 춘천에서 보낸 반짝거리는 하루가 이렇게 저물어 간다.
주소 강원도 춘천시 서면 박사로 770

문의 033-240-1791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남혜림
photographer 조지영

RELATED STORIES

  • TRAVEL

    빚는 강진

    때 이른 봄바람과 담청색 바다가 일렁이는 2월, 강진청자축제가 다정한 초대장을 보내왔다. 고운 청자와 맑은 술과 잘생긴 메주를 빚어 낸 땅, 전남 강진으로 떠나야 할 이유다.

  • TRAVEL

    시간이 포갠 풍경, 대전

    대전 테미오래에서 과거의 조각을 발견하고, 물방울과 얼음이 쌓은 상소동 산림욕장을 거닐었다.

  • TRAVEL

    아이와 함께 군산 기차 여행

    서해금빛열차를 타고 전북 군산으로 떠났다. 아이와 경암동 철길마을, 말랭이마을을 누비며 추억을 남겼다.

  • TRAVEL

    따뜻한 휴식, 타이

    방콕 137 필라스 스위츠 앤 레지던스와 끄라비 피말라이 리조트 앤 스파에서 따뜻한 타이의 겨울을 즐겼다. 도시와 자연 모두를 온전히 누린 날들이었다.

  • TRAVEL

    그 도시의 말맛

    오매나, 산꼬라데이, 모디, 이바구···. 사투리로 쌓아 올린 신기하고 맛깔스러운 놀이터가 우리에게 말을 건넨다.

MORE FROM KTX

  • ISSUE

    '이 계절 이 여행' 경북 김천

  • TRAVEL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곳, 속초

    어떤 장르에도 찰떡같이 어울리는 강원도 속초의 풍경. 그 속에서 촬영한 작품을 찾았다.

  • TRAVEL

    문학, 별 그리고 영월

    방랑 시인 김삿갓의 고장, 강원도 영월에서 땅과 하늘을 훑어 반짝이는 이야기를 발견했다.

  • LIFE STYLE

    사람을 위한 철도 디자인

    전경희 한국철도 디자인센터 센터장은 오로지 사람을 위한 디자인을 철도에 입힌다.

  • LIFE STYLE

    밥맛부터 꿀맛 이천 한식

    경기도 이천에서 고슬고슬한 쌀밥에 반찬까지 맛깔난 한식당을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