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MORE+

달을 품은 곳

한가위, 달이 차오르니 마음도 설렌다. 이름에 달이 깃든 산, 섬, 연못, 마을 찾아 여행을 떠난다.

UpdatedOn August 26, 2022

/upload/ktx/article/202208/thumb/51747-495456-sample.jpg
  • 추월산 秋月山
     전남 담양, 전북 순창

    가을과 달을 품은 산. 어느 가을밤, 울긋불긋한 산 아래서 바라본 봉우리가 마치 달에 닿을 것처럼 높이 솟았다는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이 계절엔 용마루길을 가볍게 걸어 봐도 좋겠다. 담양호를 가로지르는 목교에서 출발해 두 시간이면 넉넉히 왕복할 수 있는 둘레길이다. 투명한 물빛의 호수를 옆에 끼고 걷느라 지루한 줄도 모른다. 탐방로 중턱의 표지판을 따라 등산 코스로 이어지는 수행자의 길을 걸어도 좋다.
    문의 061-380-2794

  • 산달도 山達島
     경남 거제

    이곳을 찾는다면 세 계절에 걸쳐 달을 바라보고 싶다. 산달도라는 이름은 계절마다 달이 세 봉우리 위로 위치를 옮겨 가며 떠오르는 모습에서 따왔다. 이름에 들어 있는 ‘통달할 달(達)’ 자는 하늘에 뜬 달을 음차한 것이다. 이 섬을 찾는 많은 이가 자전거를 탄다. 길이 평평하고 경사가 있더라도 완만한 편이라 자전거로 섬을 일주하기에 큰 어려움이 없다. 2018년에 거제면 소량리와 섬을 잇는 산달연도교가 놓이면서 육지와 가까워졌다.
    문의 055-637-8833

  • 월지 月池
     경북 경주

    “궁궐 안에 연못을 파고 산을 만들어….” <삼국사기> 속 월지 이야기다. 긴 세월 안압지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동궁과 월지는 오랜 발굴 조사를 거쳐 2011년 7월부로 제 이름을 되찾았다. 토기 파편을 통해 본래 이름을 추정할 수 있었는데, 이로써 동궁은 한때 월지궁이라고 불렸다는 설도 제기됐다. 장방형의 월지는 통일신라의 정원 양식을 보여 주는 대표적 문화유산이다. 천년이 흐른 지금도 우리는 월지에서 밤 나들이를 즐긴다.
    문의 054-750-8655

  • 월정리 月汀里
     제주도 제주

    제주 바다야 다 아름답지만, 섬 동북쪽에 펼쳐진 월정리 앞바다의 푸르고 오묘한 빛깔은 언제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아직 한낮의 더위가 가시지 않은 초가을, 바라보기만 할 게 아니라 직접 뛰어들어 본다. 서프보드에 올라 하얀 파도를 가르고, 카약 위에서 바람 따라 노를 젓고, 스노클링을 하며 온 힘을 다해 헤엄친다. 그러고 나면 어둠이 내릴 것이다. ‘달 월(月)’ 자에 ‘물가 정(汀)’ 자를 쓴 마을 이름을 떠올리며 고운 달, 찬 달을 맞이한다. 문의 064-783-5798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강은주

RELATED STORIES

  • TRAVEL

    모두 함께 성장하는 여행, 이을 프로젝트

    사람과 지역, 꿈과 일상을 잇는 여행을 그린다. 산업체, 학교, 연구소, 지자체가 서로 뜻을 이어 만든 자생적 여행 프로그램 ‘이을 프로젝트’를 따라 세 가지 겨울 여정을 계획한다.

  • TRAVEL

    이 겨울, 춘천을 체험하다

    직접 거닐고, 만들고, 타고, 자연에서 하룻밤 묵는다. 겨울이라 더 빛나는 강원도 춘천을 여행했다.

  • TRAVEL

    남도의 초대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8권역 ‘남도맛기행’의 도시 나주와 광주가 초대장을 보냈다. 극진한 마중과 배웅이 기다렸다.

  • TRAVEL

    빛, 온기, 울주

    간절곶에서 해가 떠오르자 어둡던 모든 땅이 밝아졌다. 울산 울주가 날마다 세상에 전하는 이야기를 들었다.

  • TRAVEL

    책이 익어 가는 계절

    서가에 놓인 책이 더 아름답게 보이는 가을, 전국의 책 공간을 찾아보자.

MORE FROM KTX

  • ARTICLE

    삶을 여행처럼, 경주

    바다에서 내륙까지 경북 경주를 걷는 동안여행하는 매 순간이 삶처럼 아름다웠다.

  • LIFE STYLE

    함께 만들고 함께 들어요

    지역 주민이 동네 이야기를 방송한다. 공동체라디오에서는 모두가 주인공이 되어 진짜 이웃을 만난다.

  • TRAVEL

    이 가을을 조선 시대 정원에서

    자연이 고운 곳에 조성한 옛 정원에서 가을 한때를 보낸다.

  • ARTICLE

    옛 철길 따라서 같이 걸어요

    서울 경의선 옛 노선을 따라 걸으며 보물 같은 장소들을 발견했다. 걸어서 더 아름다운 풍경 속에 저마다 다른 감성으로 꾸민 문화 공간이 있었다.

  • LIFE STYLE

    동물의 날도 기억해 주세요

    1월 31일은 국제 얼룩말의 날이다. 수많은 동물이 멸종 위기에 놓인 지금 ‘있었는데 없습니다’가 되지 않도록 관심을 기울일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