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ULTURE MORE+

보름달을 닮은 백자 '달항아리'

UpdatedOn August 23, 2022

/upload/ktx/article/202208/thumb/51722-495233-sample.jpg

보름달을 닮은 백자
달항아리

17~18세기 조선에서 제작한 높이 40센티미터 내외의 원형 백자 항아리를 달항아리라 한다. 보름달처럼 희고 둥글다 하여 근대에 이런 이름이 붙었다. 커다란 크기 때문에 한 번에 만들기 어려워서 동일한 크기의 사발 두 개를 위아래로 붙여 제작하다 보니 중간에 접합 부위가 있고, 좌우대칭이 약간 안 맞기도 한다. 고유섭·최순우 등 미술사학자는 달항아리에서 조선 도자의 미감을 찾았고, 김환기·도상봉 작가는 달항아리의 자연스러움에 매료되어 작품에 담기도 했다. 액체류 식재료를 넉넉히 넣어 보관한 백자는 같은 시기 중국과 일본에는 없는 조선의 독특한 미의식이 반영된 기종(器種)이다. 넉넉하고 풍만한 달항아리를 바라보고 있으면 둥근 달이 절로 떠오른다. 추석이 있는 9월, 소원을 들어주는 보름달을 닮은 달항아리를 감상해 보자.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분청사기·백자실에서 만날 수 있다.

문의 02-2077-9000 홈페이지 www.museum.go.kr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riter 서유리(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RELATED STORIES

  • CULTURE

    나비가루가 손에 묻을 듯하니

  • CULTURE

    이제는 국가유산

    반가사유상 없는 대한민국을 상상할 수 있으랴. 우리에게 여전한 감동과 지혜를 전하는 문화재 이름이 바뀌었다.

  • CULTURE

    아름답다는 건 나답다는 것

    불량 치즈가 자기애 넘치는 캐릭터 ‘치즈덕’으로 거듭나 우리의 고단한 삶을 어루만진다. 우주 최강 ‘자존감 지킴이’, 치즈덕 세계관의 창조주 나봄 작가에게 이야기를 청했다.

  • CULTURE

    당신도 아는 그 마음

    좋아하는 마음은 눈앞에 운석처럼 떨어진다. 혹은 자신도 모르는 새 스며든다. 한마디로 정의하기 어려운 팬과 스타의 관계를 잘 담아 낸 콘텐츠를 소개한다.

  • CULTURE

    신간, 전시, 영상, 문화

MORE FROM KTX

  • ISSUE

    '테마 여행' 전북 익산

  • LIFE STYLE

    내 마음속 여행지로 도장 꾹

    볼거리, 놀 거리 많은 강원도 춘천에서도 숨은 여행지만 골라 모았다. 스탬프 투어로 나만의 춘천 여행을 시작한다.

  • CULTURE

    문화(전시신간/공연영상)

  • TRAVEL

    영롱한 시절, 영주

    이 계절의 풍류를 즐기러 경북 영주로 떠났다. 9월 30일에 막이 오를 2022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풍경도 미리 엿봤다.

  • CULTURE

    이제는 국가유산

    반가사유상 없는 대한민국을 상상할 수 있으랴. 우리에게 여전한 감동과 지혜를 전하는 문화재 이름이 바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