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STYLE MORE+

별을 내 ‘박스’에

은하수 관람 ‘1열’ 강원도에서 별을 보고 별 도장도 찍어 보자. ‘스타박스’를 채우면 선물이 돌아온다.

UpdatedOn June 24, 2022

3 / 10
/upload/ktx/article/202206/thumb/51252-490659-sample.jpg

 

지금 여기서 보지 못하는 것, 거기 가야만 볼 수 있는 것을 내 눈에 직접 담고 싶어 여행을 떠난다. 밤에도 불 꺼지지 않는 도시의 일상에 지친 이에겐 별 총총한 곳이 해상 케이블카나 출렁다리만큼 매력을 끄는 여행지가 된다. 지금은 별 보기 좋은 계절. 넉넉히 잡아 4월부터 10월까지는 은하수를 관측할 수 있어 별 헤는 밤이 더욱 설렌다.

빛 공해 없는 대표 여행지 강원도는 곳곳이 은하수 관람 ‘1열’의 명당이다. 낮에는 산과 바다, 계곡과 호수, 역사 유적을 누비고 밤에는 별빛으로 샤워하는 여행이라니, 꿈만 같다. 해발 1100미터 고지대에 널찍하게 펼쳐진 강릉 안반데기는 별 관찰하고 사진 좀 찍는다는 사람이 우선 꼽는 장소다. 누군가가 땀 흘려 채소를 키우는 숭고한 땅을 낮에는 해가, 밤에는 별과 달이 내려다보며 지킨다. 역시 고랭지 채소 재배지인 태백 매봉산 바람의언덕, 평창 청옥산 육백마지기도 높고 청정하고 시원하면서 밤에는 별이 쏟아지는 명소다. 산 말고 바다 위에 뜬 별이라면 동해 도째비골 해랑전망대, 속초 영금정, 양양 서피비치를 추천한다. 하늘 들여다보는 데 최적화한 천문대도 여러 곳이다.

강원도관광재단은 강원도 ‘별천지’ 열여덟 곳을 정해 스타박스 챌린지를 진행한다. ‘올댓스탬프’ 앱을 내려받은 다음 해당 여행지를 방문해 스탬프 격인 별을 모으는 이에게 KTX 승차권과 커피 기프티콘 등을 선물하는 이벤트다. 원주 강원감영은 2개, 태백 함백산은 7개, 이런 식으로 여행지마다 별 개수가 다른데, 7개만 모아도 커피 한 잔이 무료. 물론 선착순임을 기억해야 한다. 꼭 선물이 아니라도 괜찮다. 강원도 밤하늘의 별은 무제한 감상 가능하니까.

  • 원주 | 강원감영

    강원도 이름을 낳은 원주에 조선 시대 관찰사가 집무하던 감영이 보존돼 있다. 1395년 처음 설치해 1895년까지 조선의 역사와 함께했다. 중심 건물인 선화당은 여전히 위풍당당하다.

  • 동해 | 도째비골 해랑전망대

    동해의 사랑스러운 어촌 도째비골에 지난해 해랑전망대가 들어섰다. 바다 위로 놓은 85미터 길이의 산책로는 바닥 일부를 투명하게 처리해 넘실대는 바다가 아찔하게 내려다보인다.

  • 철원 | 노동당사

    1946년 북한이 완공했다. 당시 철원이 북한 땅이었기에 그들이 지은 건물은 한국전쟁으로 큰 피해를 입어 내부는 파괴된 채 앞과 옆쪽 벽만 남았다. 잔뜩 그을린 벽면에는 포탄과 총탄 자국이 가득해 그날의 비극이 보인다. 상처 입은 건물 주변으로 빽빽이 자란 자연이 어우러져 독특한 감흥을 전한다.

  • 속초 | 영금정

    바다와 정자의 만남. 이름의 ‘금(琴)’은 거문고를 뜻한다. 파도가 바위에 부딪치는 소리가 신령한 거문고 연주처럼 들린다 하여 영금정이라 이름 붙였다. 밤에 거문고 같은 파도 소리와 함께 별을 본다면? 세상 부러울 게 없겠다.

  • 양양 | 서피비치

    서핑 수도 양양의 서핑 전용 해변에서는 초보자부터 중·상급자까지 서핑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다. 칵테일, 샴페인에 피자, 수제 버거 등 먹고 마실 거리도 마련해 밤낮 언제나 즐겁다.

  • 화천 | 조경철 천문대

    평생 별을 사랑한 천문학자를 기려 해발 1010미터 광덕산 정상 인근에 세운 천문대다. 맨눈으로 바라보는 밤하늘도 절경이지만 지름 1미터 대형 망원경으로 감상하는 우주는 더욱 특별하게 다가온다. 관람일에 관측 가능한 행성과 별자리를 해설해 주어 알찬 시간을 보낸다.

  • 정선·태백 | 함백산

    정선과 태백에 걸친 큰 산은 일대의 태백산, 일월산, 백운산, 가리왕산 등 또 다른 큰 산을 조망하는 명소이기도 하다. 해발 1573미터에 주변마저 첩첩이니 그만큼 자연이 깊고 하늘은 가깝다. 주목과 야생화가 군락을 이룬 정상은 그대로 액자에 끼워 간직하고 싶은 풍경이다.

  • 춘천 | 의암호 호수전망대

    북한강과 소양강이 합류하는 신동면 의암리에 댐을 건설하면서 호수가 생겨났다. 의암호를 따라 걷거나 자전거를 타도 좋고, 물 위를 누비는 카누도 인기가 높다. 전망대에서 낮에는 ‘물멍’, 밤에는 ‘별멍’을 즐긴다.

  • 정선 | 아리힐스리조트

    청정한 자연 속에서 액티비티를 체험한다. 조양강이 급히 휘돌아 형성된 한반도 지형을 조망하는 스카이워크를 비롯해 집와이어, 집코스터, ATV, 글램핑 등 종류가 다양하다.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현정
사진 안반데기 은하수(이상봉)
문의 @starbox_gangwon

RELATED STORIES

  • LIFE STYLE

    기차에 사랑과 정성을 싣고

    2006년 창립 이후 지금껏 코레일사회봉사단은 전국 곳곳을 찾아 따듯한 손길을 건넸다. 한국철도공사 ESG기획부 유병은 부장에게 봉사단 활동에 대해 들었다.

  • LIFE STYLE

    빵 맛 보시겨*, 강화 베이커리 산책

    건강하고 맛 좋은 빵을 찾아 인천 강화로 떠났다. 넉넉한 갯벌, 너른 들녘을 가로지르는 동안 고소하고도 달콤한 시간이 흘렀다.

  • LIFE STYLE

    지금‘버터’ 먹어 보겠습니다

    깊은 풍미의 매력, 버터에 빠진다. 네 명의 에디터가 버터가 들어간 신상 먹거리를 맛봤다.

  • LIFE STYLE

    Goodbye 2022

  • LIFE STYLE

    영화관을 부탁해

    영사기가 스크린에 빛을 비출 때면 영혼까지 환해지곤 했다. 사라질 위기에 처한 영화관을 지켜 내고 싶은 이유다.

MORE FROM KTX

  • ISSUE

    '테마 여행' 전남 신안

  • TRAVEL

    땅의 끝과 시작, 해남

    육지 가장자리, 전남 해남의 자연이 진실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끝은 항상 시작으로 이어진다는.

  • LIFE STYLE

    사람을 위한 철도 디자인

    전경희 한국철도 디자인센터 센터장은 오로지 사람을 위한 디자인을 철도에 입힌다.

  • LIFE STYLE

    까투리 만나러 안동으로

    사랑스러운 엄마까투리와 함께 경북 안동의 대표 여행지를 모바일 스탬프 투어로 즐긴다.

  • ARTICLE

    삶을 여행처럼, 경주

    바다에서 내륙까지 경북 경주를 걷는 동안여행하는 매 순간이 삶처럼 아름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