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MORE+

발 벗고 나서는 길

흙 밟기 좋은 날, 촉촉하고 부드러운 촉감에 집중하며 명상할 수 있는 맨발 걷기 길 네 곳을 소개한다.

UpdatedOn May 31, 2022

3 / 10
/upload/ktx/article/202205/thumb/51107-489114-sample.jpg

© 세종시청

© 세종시청

© 세종시청

© 세종시청

물무산 행복숲 맨발 황톳길

© 세종시청

© 세종시청

계족산 황톳길

세종 오봉산맨발등산길

주소 세종시 조치원읍 건너말고샅길 17-12
문의 044-300-4482
세종시 조치원읍과 연서면, 전동면 경계에 걸친 오봉산은 해발고도 262미터로 높진 않지만, 너른 품과 아름다운 둘레길로 많은 이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초입부터 정상까지 맨발로 걸을 수 있도록 조성한 오봉산맨발등산길의 하이라이트는 드문드문 이어진 발바닥 지압로 구간으로, 시원하면서도 짜릿한 자극을 선사한다. 입구부터 맨발남장군, 맨발여장군이 우뚝 서 있어 예사롭지 않다 싶다. 하산길에 피로한 발을 마사지하기에도 더할 나위 없다. 


영광 물무산 행복숲 맨발 황톳길

주소전남 영광군 묘량면 덕흥리 615

문의 061-350-5779
전남 영광에 가면 물퇴봉, 물매산, 수퇴산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리는 산을 만난다. 모두 물이 풍부하다는 뜻이고, 정식 명칭은 물무산이다. 소나무숲 예술원, 편백명상원, 물놀이장, 유아숲체험원 등으로 꾸민 물무산 행복숲에서 자연과 가장 가까운 곳은 2킬로미터 길이의 맨발 황톳길이다. 깨끗한 지하수를 흙 위에 뿌려 질퍽질퍽한 질감을 살렸고, 일주일에 한 번 황토를 트랙터로 다지고 관리해 최적의 상태를 유지한다. 발 씻는 시설도 세 곳이나 있다. 


창원 진해드림로드 황톳길

주소경남 창원시 진해구 자은동 일대

문의 055-548-4661
진해드림로드는 장복산, 시루봉, 천자봉, 불모산, 화등산을 잇는 유려하고도 기나긴 4개의 숲길로 이루어진다. 그중 천자봉 해오름길의 편백숲 쉼터 부근에 이름난 황톳길이 있다. ‘신발 벗고 이용해 주세요’라고 쓰인 안내판을 지나면 바로 흙과 나무 덱으로 이어진 산책로가 뻗어 간다. 길을 거닐자면 저 멀리 진해 앞바다가 어른거리고, 빽빽한 편백나무 사이로 은은한 바람이 불어와 코를 간질인다. 맨발 걷기를 즐긴 뒤엔 청룡사까지 올라 시내를 한눈에 굽어봐도 좋다. 


대전 계족산 황톳길

주소 대전시 대덕구 장동 산 91

문의 042-608-5163
대전 동북부 대청호 부근, 숲 내음 향긋한 계족산이 있다. 이곳 중턱에 위치한 임도는 본래 돌길이었다. 평상시 마라톤을 즐기던 맥키스컴퍼니 조웅래 회장은 우연히 이 길을 맨발로 걷기 시작하면서 온몸이 상쾌해지는 경험을 했고, 곧장 임도 14.5킬로미터 위에 질 좋은 황토 2만여 톤을 투입해 계족산 황톳길을 조성한다. 2006년 가을 개장 이후 계족산 맨발 축제, 숲속 음악회, 전시회 등 삼림욕과 문화를 두루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꾸준히 마련하고 있다.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강은주

RELATED STORIES

  • TRAVEL

    강릉을 사랑한 얼굴들

    강원도 강릉의 산과 바다, 문화유산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본다. 이 도시에 싱그러운 숨결을 불어넣은 크리에이터 4인이 우리의 걸음을 안내한다.

  • TRAVEL

    낭만 목포 골목 예찬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전남 목포의 산비탈 마을 서산동 시화골목을 걸었다. 담벼락에 쓰인 주민의 시와 저편의 바다가 그림처럼 어우러졌다.

  • TRAVEL

    시장으로 온 청년들 X 대구 현풍백년도깨비시장

    근심, 걱정을 먹고 사는 도깨비가 머무는 대구 현풍백년도깨비시장. 이곳 청년몰 ‘현이와 풍이의 청춘신난장’에서 마음껏 노닐었다.

  • TRAVEL

    나의 강진 문화유산 답사기

    그곳 사람만 아는 그곳의 매력을 귀띔한다. 전남 강진군청에서 문화유산 지정과 보존 업무를 담당하는 김자룡 학예연구사가 여행 초대장을 보내 왔다.

  • TRAVEL

    용을 찾아서

    한국에는 용 관련 지명을 가진 곳이 1261군데에 이른다. 청룡의 해, 용의 기운과 이야기가 서린 장소를 모았다.

MORE FROM KTX

  • TRAVEL

    서해선 열차 타고 반차 여행

    여름 한낮, 서해선에 몸을 싣고 경기 서부를 종횡무진 누빈다. 편집팀 사무실에서 출발해 부천 원종역과 시흥 신현역을 경유하는 ‘반차 여행’을 떠났다.

  • CULTURE

    말과 만년필

    사라지고 우리 곁을 떠난 것들은 어디에서 떠다닐까. 없어진 것들을 떠올린다.

  • CULTURE

    퀴퍼스뮐레 미술관

    독일 공업지대를 대표하는 도시 뒤스부르크의 산업 시설이 미술관으로 변모했다.

  • TRAVEL

    세상 모든 파랑, 바칼라르

    푸르다고 다 같은 푸른색이 아니다. 멕시코 유카탄반도 동쪽에 자리한 휴양도시 바칼라르의 석호는 푸른색의 정의를 다시 내리게 한다.

  • LIFE STYLE

    쓰레기가 사라질 때까지 줍깅

    곱디고운 하천에 쓰레기가 무슨 말일까. 걸으며 쓰레기를 주워 담는 줍깅을 에디터 4명이 실천했다. 물처럼 곱디고운 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