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ULTURE MORE+

일루리사트 아이스피오르 센터

5월 31일은 바다의 날이다. 뜻하지 않은 기후변화와 해빙을 마주하는 동안 서글픈 마음이 들지만, 일루리사트 아이스피오르 센터의 유려한 건축미는 여행자의 모험심을 동하게 한다.

UpdatedOn April 25, 2022

/upload/ktx/article/202204/thumb/50802-485900-sample.jpg

ⓒ Dorte Mandrup and Ilulissat Icefjord Centre, photographed by Adam Mørk

그린란드 일루리사트 지역의 명물은 이제껏 두 가지로 집약돼 왔다. 밤하늘을 수놓는 오로라, 그리고 거대 빙하 세르메크 쿠야레크. 이 빙하 근방 내륙호에 방문자 안내소이자 기후변화 관측소인 일루리사트 아이스피오르 센터가 올라섰다. 지난해 7월 완공 이후 일루리사트의 새로운 이정표로 부상한 이곳은 마치 북극권에 비상착륙한 미확인 비행 물체처럼 낯설고 신비로운 기운에 휩싸여 있다. 덴마크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건축 사무소 도르테 만루프는 북극권을 상징하는 조류인 흰올빼미의 날개에서 영감을 얻어 이 건물을 설계했다. 나선형 곡면으로 이루어진 옥상에 올라 검푸른 북극해가 어른거리는 모습을 바라보는 동안, 우리가 지구별의 일부에 불과하다는 새삼스러운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다.
isfjordscentret.gl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강은주

RELATED STORIES

  • CULTURE

    추운 날에 드러나는 진심 - 세한도

  • CULTURE

    맺는 예술, 매듭

    엮고, 짜고, 맺는 신비로운 전통이 김혜순 매듭장의 손끝에서 날마다 다시 태어난다.

  • CULTURE

    신간, 전시, 영상, 공연

  • CULTURE

    what's up

  • CULTURE

    화성 원행을 추억하며 - 원행을묘정리의궤도

MORE FROM KTX

  • CULTURE

    이게 바로 잭 다니엘스!

    최고의 테네시위스키, 아니 어쩌면 잭 다니엘스는 최고의 위스키다.

  • LIFE STYLE

    열차 안 위급 상황, 우리가 해결합니다

    달리는 열차에서 예기치 못한 사고가 일어난다면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할까? 예병렬 열차팀장과 최완규, 양선경 승무원을 만나 열차 안 크고 작은 사고에 대처하는 법을 들어 보았다.

  • ARTICLE

    장항은 오늘도 진행형

    장항선 종착지였던 옛 장항역이 장항도시탐험역으로 부활했다.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충남 서천 장항읍에서 자전거 타고 시간을 달렸다.

  • LIFE STYLE

    여름엔 축제

    낮은 길고 밤은 열기가 식어 밤낮으로 축제를 즐기기 좋은 계절이다.

  • TRAVEL

    남도의 초대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8권역 ‘남도맛기행’의 도시 나주와 광주가 초대장을 보냈다. 극진한 마중과 배웅이 기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