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MORE+

지구를 위한 ‘친추’ 여행

한국관광공사가 친환경 추천 여행지를 선정했다. 환경을 생각하고 탐사하며 함께하는 여행을 떠난다.

UpdatedOn February 28, 2022

3 / 10
/upload/ktx/article/202202/thumb/50316-480712-sample.jpg

 

  • 서울새활용플라자

    재활용품의 가치를 높이는 새활용(up-cycling)에 대한 궁금증을 말끔히 해결할 여행지로, 자체 아카데미를 운영해 새활용의 의미를 알리고 있다. 새활용 도슨트와 함께 건물을 둘러보는 ‘새활용 탐방’ 프로그램은 상시 신청을 받는다. 새활용 DIY 키트를 주문해 집에서 우유팩으로 미니 파우치를 만드는 경험도 할 수 있다. 현재 재정비 중이어서 소재은행, 꿈꾸는 공장, 도서관은 자유 관람을 하기 어렵지만 탐방 프로그램을 예약하면 관람 가능하다.
    문의 02-2153-0400
    홈페이지 www.seoulup.or.kr

  • 경기도 안산 대부해솔길

    대부도 풍경에 가슴이 탁 트인다. 대부해솔길은 총 11개 길로 이루어진 생태 트레킹 코스다. 이 가운데 친환경 여행지로는 6코스가 딱이다. 대부도 펜션타운에서 시작해 창작센터, 청소년 수련원, 불도 방조제를 거쳐 광활한 갯벌이 펼쳐진 탄도항까지 7킬로미터에 이른다. 탄도항에서는 계절마다 굴 따기, 파래 채취 등 다양한 갯벌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공룡 화석이 발견된 대부광산에서 자연의 신비를 느낀다. 서해안의 생태가 소중하게 다가온다.
    문의 1899-1720
    홈페이지 tourinfo.ansan.go.kr

  • 제주도 서귀포 상효원

    꽃의 나라에 온 듯 화사한 수목원이다. 제주 토종 한란·새우란과 100년 이상 자란 상록 거목이 제주 자연을 오롯이 보여 준다. 엄마의 정원, 약용 식물원 등 16개 테마를 주제로 한 정원에서 꽃들이 매력을 뽐내는 곳곳을 친환경 전기 기차를 타고 관람한다. 사계절 내내 다채로운 식물이 자라 언제 가도 휴식을 선사한다. 상효원 식물자원연구소에서는 희귀 식물과 멸종 위기 식물을 보존하는 연구도 진행한다. 생물을 위하는 노력이 고맙다.
    문의 064-733-2200
    홈페이지 www.sanghyowon.com

  • 충북 제천 삼한의 초록길

    의림지뜰 친환경농업단지에 있는 기존 농로를 탄소제로 길로 조성했다. 초록길 자전거 체험센터에서 무료로 대여해 주는 자전거를 타고 너른 길을 달린다. 삼한 시대에 축조한 의림지와 가까워 연계해서 둘러봐도 좋다. 포토 존과 그네정원, 전망대형 육교 에코브리지 등이 있어 2킬로미터를 구경하는 내내 지루하지 않다. 삼한의 초록길은 제천 자연치유특구로도 선정되어 친환경 정원, 생태 공원 등이 구축될 예정이다. 나날이 생기로워지겠다.
    문의 043-641-5962
    홈페이지 tour.jecheon.go.kr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남혜림

RELATED STORIES

  • ARTICLE

    꽃길만 걸을래요

    여행자가 사랑하는 대표 도시 다섯 곳의 봄꽃 명소를 모았다. 바람 따라 흩날리는 꽃비 맞으며 계절을 만끽할 때다.

  • ARTICLE

    옛 철길 따라서 같이 걸어요

    서울 경의선 옛 노선을 따라 걸으며 보물 같은 장소들을 발견했다. 걸어서 더 아름다운 풍경 속에 저마다 다른 감성으로 꾸민 문화 공간이 있었다.

  • ARTICLE

    있는 그대로 충분히 아름다워, 인천

    한반도 최초의 열차가 달린 인천은 그만큼 중요한 도시였으며, 사연을 지닌 장소가 많다. 여러 작품이 인천을 찾은 이유다.

  • ARTICLE

    기찻길 옆 화사한 문화창고

    쓰임을 다하고 오랫동안 방치된 곡물창고가 새 옷을 입었다. 곡식 대신 문화를 채운 충남 논산 연산문화창고가 다시 사람을 모은다.

  • ARTICLE

    시간 여행자의 함안

    아라가야의 역사가 고여 있는 땅, 경남 함안으로 떠났다. 무덤 위로 내려앉는 노을빛 속에서 스러진 왕국의 영화로운 과거와 조우했다.

MORE FROM KTX

  • TRAVEL

    예나 지금이나, 단양

    과거 시인 묵객이 기꺼이 붓을 들게 한 충북 단양의 산수는 오늘날에도 수많은 창작자에게 영감을 선사한다.

  • LIFE STYLE

    내 손안의 유물

    유물을 본떠 만든 물품이 일상에 품격을 더한다. 여러 국립박물관이 소장한 유물을 굿즈로 만난다.

  • TRAVEL

    빚는 강진

    때 이른 봄바람과 담청색 바다가 일렁이는 2월, 강진청자축제가 다정한 초대장을 보내왔다. 고운 청자와 맑은 술과 잘생긴 메주를 빚어 낸 땅, 전남 강진으로 떠나야 할 이유다.

  • CULTURE

    퀴퍼스뮐레 미술관

    독일 공업지대를 대표하는 도시 뒤스부르크의 산업 시설이 미술관으로 변모했다.

  • LIFE STYLE

    유기 동물에게 손을 내밀어 주세요

    유기 동물 입양 플랫폼 ‘포인핸드’가 서울 마포구 동교동에 입양 문화센터를 짓고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이환희 대표와 반려 동물 입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