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ULTURE MORE+

아카데미 영화 박물관

아카데미상의 행방이 궁금해지는 시기,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우뚝 선 영화의 신전을 만나 본다.

UpdatedOn February 25, 2022

3 / 10
/upload/ktx/article/202202/thumb/50296-480459-sample.jpg

ⓒ Renzo Piano Building Workshop

ⓒ Renzo Piano Building Workshop

3 / 10
/upload/ktx/article/202202/thumb/50296-480460-sample.jpg

ⓒ Renzo Piano Building Workshop

ⓒ Renzo Piano Building Workshop

3 / 10
/upload/ktx/article/202202/thumb/50296-480461-sample.jpg

ⓒ Renzo Piano Building Workshop

ⓒ Renzo Piano Building Workshop

명감독 마틴 스코세이지는 “영화는 계시와 같다”라고 했다. 미국 영화예술과학 아카데미는 1927년 설립 이래 10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신의 뜻에 걸맞은 성소를 지어 올리려는 열망을 품고 있었다. 로스앤젤레스의 아카데미 영화 박물관은 그 숙원을 실현한 결과물이다. 설계는 건축계 거장 렌초 피아노가 이끄는 RPBW(Renzo Piano Building Workshop)가 맡았다. 도심 지역 미라클 마일의 터줏대감인 사반 빌딩을 재건하고, 바로 옆에 첨단 건축 공법을 적용한 스피어 빌딩을 연결해 과거에서 미래로 나아가는 영화의 역사를 표현했다. 스피어 빌딩의 철강과 유리, 사반 빌딩의 석회석과 24K 황금 타일이 선사하는 미감은 그 역사만큼이나 유려하고 역동적이다. 새로운 영화의 전당에 기록될 2022년 오스카 트로피의 주인공은 3월 27일에 밝혀질 예정이다.
www.academymuseum.org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강은주

RELATED STORIES

  • CULTURE

    플루트 FLUGT

    포용하고 보듬는 곡선의 미덕을 발휘한 건축물이 있다. 덴마크의 난민 박물관, 플루트를 소개한다.

  • CULTURE

    정교하고 빼어나다 '청자 사자 장식 향로'

  • CULTURE

    혁신에서 전통으로, 글렌모렌지

    글렌모렌지는 1843년 영국 스코틀랜드 하일랜드의 마을 테인에서 스카치위스키를 선보였다. 위스키 역사를 뒤흔들게 되는 작고도 거대한 시작이었다.

  • CULTURE

    흩어진 사람들

    한국을 떠났으나 한국인이기를 저버리지 못하는 사람들, 코리안 디아스포라의 삶을 들여다본다.

  • CULTURE

    잊혀 가던 공간에서 문화 예술 공간으로

    한 시절 일상의 무대였으나 기억에서 사라진 공간이 문화와 예술로 부활했다. 재생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부산 F1963과 전주 팔복예술공장을 소개한다.

MORE FROM KTX

  • CULTURE

    스타트업 라이언스 캠퍼스

    아프리카 케냐 메마른 땅에서 청년들의 꿈이 싹을 틔웠다. 지역과 함께하는 건축을 자양분 삼아서.

  • FILM

    '이 계절 이 여행' 경기도 광명동굴

    어둠에서 빛을, 과거에서 이야기를 캐는 경기도 광명 광명동굴을 여행했습니다. 광부의 노고가 어린 땅속 세상이 황금빛으로 반짝이고 있었습니다.

  • TRAVEL

    고래가 전하는 낭만, 포항

    경북 포항에 깃든 고래 이야기를 들으며 바다 위 다리에 올라 파도와 마주하고, 한 폭의 그림 같은 마을 안에서 소요했다.

  • CULTURE

    이상할 것 없는 사람들

    여전히 장애인의 삶이 낯설게만 느껴진다면, 여기 모은 15가지 이야기를 만나 볼 때다.

  • TRAVEL

    은은한 가을, 강진

    차향이 월출산을 휘감고, 갈대와 바람이 노니는 전남 강진에서 그윽한 분위기를 만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