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STYLE MORE+

걷기 여행의 힘

우리는 걸으며 산바람을 맞고 강물을 어루만진다. 탈것에선 느끼지 못하는 걷기 여행만의 매력을 점점 많은 이가 알아 가고 있다.

UpdatedOn February 24, 2022

/upload/ktx/article/202202/thumb/50279-480297-sample.jpg

인간은 왜 걷는가, 라는 질문은 우문으로 들린다. 일터에서 돈을 벌거나 시장에서 먹을 것을 사기 위해서는 그곳으로 가야 하기 때문이다. 이동하지 않는다면 먹고사는 일은 불가능하다. 그래서 질문을 바꿔 보겠다. 인간은 왜 걷기 여행을 하는가. 운전대를 계속 잡는 대신에 완전 자율 주행 버튼을 눌러 자동차를 운행하는 시대가 눈앞에 왔다. 인간이 최소한만 움직이도록 하는 기술이 나날이 발전하는 지금, 걷기 여행의 의미는 어느 때보다 걷는 행위가 주는 즐거움에 가까워졌다. 탈것에선 느끼기 힘든 산바람과 만질 수 없는 강물과 오래 감상하기 어려운 수평선을, 걷는 동안 느끼고 만지고 새긴다. 걷기 여행에서 발견하는 기쁨은 각자 달라도 유행을 넘어 일상에 스며들었다는 사실은 모두에게 해당하는 현상이다. 전국의 산과 바닷가, 강가와 유적지, 도심에 자그마치 536개, 2188코스, 총길이 2만 3500여 킬로미터의 걷기 여행 길이 놓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

걷기 여행 붐은 제주 올레길이 문을 열고 지리산 둘레길이 시범 구간을 개통한 2007년과 2008년 사이 본격적으로 확산했다. 첫해 3000명에 불과하던 제주 올레길 여행객은 2011년 처음 연간 100만 명을 돌파했으며, 이후에도 연평균 100만 명이 방문해 걷기 여행 열풍을 선도했다. 문화체육관광부 또한 2016년 750킬로미터의 동해안 해파랑길을 시작으로 한반도 둘레를 하나로 잇는 총길이 4544킬로미터의 코리아 둘레길을 조성하는 중이다. 그토록 많은 길을 우리는 왜 걷고 있는가? 한국관광공사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걷기 여행을 한 사람 가운데 60.1퍼센트가 삶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무경험자는 44.7퍼센트만 만족했다. 단순 계산이지만 둘의 차이인 15.4퍼센트를 대한민국 인구 5100만 명에 대입하면 785만 명. 산바람과 강물과 수평선의 기억을 행복하게 간직하는 이가 그만큼 많으며, 그래서 걷기 여행 길에 씨앗처럼 뿌려지는 걸음걸음이 우리의 내일을 더 화사하게 꽃피울 거라 예상해 본다.

  • 걷기 여행 길 코스 수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운영하는 걷기, 자전거 코스 통합 여행 정보 시스템 ‘두루누비’에 따르면 2022년 2월 현재 전국에 걷기 여행 길 2188코스가 운영 중이다.

  • 걷기 여행 경험자 비율과 기간

    한국관광공사가 2018~2020년 진행한 실태 조사 결과 최근 1년 내 걷기 여행 경험자는 2018년 30.9퍼센트에서 2019년 37퍼센트로 증가했다. 2020년엔 코로나19로 국내 여행객 수가 대폭 감소했으나 걷기 여행 경험자는 33.2퍼센트로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 선호하는 야외 여행지와 최근 방문한 걷기 여행지

    한국관광공사가 마지막으로 실시한 2020년 실태 조사에서 가장 선호하는 야외 관광지로 걷기 여행 길이 꼽혔다. 걷기 여행에 관심이 많아졌다는 사람도 43.3퍼센트에 이르렀다.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규보

RELATED STORIES

  • LIFE STYLE

    한국 기술과 함께 달리는 탄자니아 열차

    먼 대륙, 아프리카에서도 한국철도공사의 기술이 빛을 발한다. 탄자니아 철도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해외사업2처 아프리카사업부의 이야기를 들었다.

  • LIFE STYLE

    비건도 논비건도 다 함께

    봄의 시작을 알리는 3월, 걷기 좋은 계절이다. 서울 경의선 숲길을 산책하다 누구나 즐길 만한 비건 옵션 식당을 골랐다.

  • LIFE STYLE

    봄 향기 두 손에 담아 드려요

    이름에 계절이 담긴 도시, 강원도 춘천에서 활동하는 로컬 크리에이터의 굿즈를 한데 모았다.

  • LIFE STYLE

    다이어트, 어떻게 해야 할까요?

    시도와 실패의 반복, 다이어트. 의지가 부족했을까, 방법이 잘못되었을까? 요요 현상 없이 건강하게 다이어트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 LIFE STYLE

    우리 지금 만나, 이색 컬래버레이션

    음식 간 융합 열풍은 아직 진행 중. 그 유행에 슬며시 탑승해 봤다.

MORE FROM KTX

  • TRAVEL

    모두가 동등해지는 공간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과 성평등을 생각하는 공간을 찾았다. 전쟁과 폭력, 차별 없는 세상을 위해 더 나아가야 한다.

  • CULTURE

    What's Up

  • CULTURE

    시간 기억 기록 이민

    붓을 쓰지 않고도 회화의 느낌을 구현한다. 손으로 반복해 눌러 질감을 쌓은 이민의 작품에는 시간이 담겨 있다.

  • LIFE STYLE

    바다 그리고 커피 부산

    깊은 커피 향기와 바다 풍경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부산의 카페 세 곳을 찾았다.

  • TRAVEL

    세상 모든 파랑, 바칼라르

    푸르다고 다 같은 푸른색이 아니다. 멕시코 유카탄반도 동쪽에 자리한 휴양도시 바칼라르의 석호는 푸른색의 정의를 다시 내리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