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RAVEL MORE+

바다 그리고 목포

유달산으로 날아오는 바다 풍경 속에서 날마다 새 이야기가 피어오르는 곳, 전남 목포의 여러 촬영지를 소개한다.

UpdatedOn January 25, 2022

3 / 10

 

“사공의 뱃노래 가물거리면 삼학도 파도 깊이 스며”들고 “유달산 바람도 영산강을 안”는데, “못 오는 임이면 이 마음도 보낼 것을”. 저 문장에, 몇몇 단어에 얼마나 많은 이가 눈물 흘렸으며 그곳을 그리워하게 되었는지. 1935년 이난영이 처음 부른 뒤 숱하게 리메이크된 노래 ‘목포의 눈물’ 가사처럼 목포는 다도해와 유달산, 항구의 다양한 사연을 품고 꿋꿋하게 흘러 왔다. 근대에 이르러서는 호남을 호령하는 항구도시이자 인근 산물이 모이는 집산지로서 사공의 뱃노래처럼 유장한 이야기를 쌓았다. 그렇게 이름부터 포구 내음 물씬한 목포에선 지금도 영산강 하구로 밀려드는 바다 풍경 속에 그리움으로 남을 이야기가 샘솟는다. 유달산과 다도해의 정취가 여전한 가운데 레트로 감성 가득한 건물과 골목, 목포대교 너머에서 번지는 석양이 새로운 기억을 선사해 주는 것이다.

이제 호남의 대표 관광도시가 된 목포는 KTX를 타고 방문하는 여행객에게 먼저 목포역 근처 근대역사거리의 목포진, 목포근대역사관, 경동성당 등을 통해 옛일의 흔적을 보인다. 그중 목포근대역사관은 1900년 일본 영사관으로 지은 당시 모습을 간직한 외관이 묘한 감상을 끌어낸다. 해방 이후 시청 등으로 활용하다 2014년 역사관이 된 이곳에서 도시 역사를 살피고, 15분 정도 걸어 서산동 시화골목에 다다른다. 예쁘게 새긴 시와 그림을 감상하면서 다닥다닥 붙은 집들 사이 예스러운 골목을 오르는 어느 순간, 목포 바다 전경이 펼쳐진다. 바다와 섬의 서정이 날아드는 시화골목 언덕을 서성이는 동안에도 목포는 어김없이 다음 여정을 준비한다. 목포해상케이블카에서 내려다본 짜릿한 광경, 맛깔스러운 세발낙지와 꽃게무침 등 미식의 향연, 목포대교를 비추는 낙조까지. 이렇게 다채롭기에 그리 많은 영화와 드라마가 목포를 주인공으로, 배경으로 선택했겠다. 오늘도 목포에선 떠나면 이내 그리워하게 될 이야기가 샘솟는다.

 

 이곳에서 촬영했어요 

3 / 10
/upload/ktx/article/202201/thumb/50103-478495-sample.jpg

 

 

영화 <마차 타고 고래고래>

@목포대교

목포 출신 친구 넷이 고등학생 시절 꿈꾸던 음악 축제 무대에 서기로 한다. 여기까진 별다르지 않으나, 이들은 거리 공연도 하기 위해 경기도 가평까지 걸어가자 무모한 결심을 한다. 조랑말로 마차를 끌면서 가평으로 출발한 이들 옆에 놓인 목포대교가 거대하다. 쉽지 않은 여정을 예고하는 이 장면처럼 넷은 어려움을 겪지만 굳건하게 꿈을 향해 전진한다.

 

3 / 10
/upload/ktx/article/202201/thumb/50103-478497-sample.jpg

 

 

드라마 <호텔 델루나>

@목포근대역사관

2019년 방영 당시 드라마 부문 콘텐츠 영향력 지수 1위를 차지하며 흥행한 <호텔 델루나>에서 목포근대역사관은 서사를 이끄는 중심이었다. 엘리트 호텔리어와 괴팍한 사장이 운영하는 호텔 외관을 바로 목포근대역사관에서 촬영한 것이다. 붉은 벽돌로 지은 근대 건축물은 죽은 자의 영혼이 묵는 호텔을 더없이 신비롭게 묘사해 주었다.

 

 

3 / 10
/upload/ktx/article/202201/thumb/50103-478496-sample.jpg

 

 

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시화골목

부족할 것 없이 살다 갑작스레 집안이 몰락한 라라와 ‘알바력 만렙’ 우준이 사랑을 키우는 로맨스 코미디의 주 무대가 시화골목이다. 이곳에 피아노 학원 라라랜드를 연 라라는 이런저런 상황을 겪어도 언제나 삶을 긍정하면서 쑥쑥 성장한다. 현재 라라랜드는 행복꽃집이라는 이름을 걸고 피아노 같은 촬영 소품을 전시해 여행객을 맞는다.

 

 

3 / 10
/upload/ktx/article/202201/thumb/50103-478498-sample.jpg

 

 

예능 프로그램 <더 리슨: 바람이 분다>

@목포 곳곳

가수 솔지, 김나영, 케이시, 승희, HYNN이 프로젝트 그룹 ‘더 리슨’을 결성해 목포에서 버스킹을 펼쳤다. 평화광장, 외달도, 시화골목 등 목포의 주요 여행지에서 연 공연은 매번 배경과 잘 어우러지며 이들의 음색을 더욱 감미롭게 만들었다. 목포해상케이블카를 타고 바다 풍경을 감상하거나 맛난 음식을 나누어 먹는 장면 또한 공연만큼 흥미롭다.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규보
Photographer 신규철

RELATED STORIES

  • ARTICLE

    꽃길만 걸을래요

    여행자가 사랑하는 대표 도시 다섯 곳의 봄꽃 명소를 모았다. 바람 따라 흩날리는 꽃비 맞으며 계절을 만끽할 때다.

  • ARTICLE

    옛 철길 따라서 같이 걸어요

    서울 경의선 옛 노선을 따라 걸으며 보물 같은 장소들을 발견했다. 걸어서 더 아름다운 풍경 속에 저마다 다른 감성으로 꾸민 문화 공간이 있었다.

  • ARTICLE

    있는 그대로 충분히 아름다워, 인천

    한반도 최초의 열차가 달린 인천은 그만큼 중요한 도시였으며, 사연을 지닌 장소가 많다. 여러 작품이 인천을 찾은 이유다.

  • ARTICLE

    기찻길 옆 화사한 문화창고

    쓰임을 다하고 오랫동안 방치된 곡물창고가 새 옷을 입었다. 곡식 대신 문화를 채운 충남 논산 연산문화창고가 다시 사람을 모은다.

  • ARTICLE

    시간 여행자의 함안

    아라가야의 역사가 고여 있는 땅, 경남 함안으로 떠났다. 무덤 위로 내려앉는 노을빛 속에서 스러진 왕국의 영화로운 과거와 조우했다.

MORE FROM KTX

  • TRAVEL

    미지의 여름 낙원 스타방에르

    갓 잡아 올린 해산물을 맛보고, 근사한 벽화가 이어진 거리를 지나, 숨 막히는 피오르 앞에 선다. 노르웨이 스타방에르, 낯선 여름의 쾌감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 LIFE STYLE

    한국철도의 저탄소 녹색 성장을 만드는 사람들

    환경 업무 기획과 운영을 담당하는 안전총괄본부 환경경영처 구성원들에게 한국철도가 꿈꾸는 친환경 철도 이야기를 들었다.

  • ARTICLE

    안녕, 경주역·불국사역

    지난해 12월 28일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경주의 17개 역을 뜨겁게 기억한다.

  • CULTURE

    풍경의 안쪽으로 한 걸음

    여행 작가 노중훈이 여행 에세이를 냈다. 단순히 풍경만이 아니라 그 안쪽을 보려 애쓴 여행기다.

  • LIFE STYLE

    이 계절, 국물이 국룰

    뜨끈한 국물 당기는 요즘. 때마침 쏟아져 나온 국물 요리 신제품을 만나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