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STYLE MORE+

엔다이브

샐러드계의 ‘쪼꼬미’가 나타났다. 생긴 것이 꼭 조그만 배추 같다.

UpdatedOn December 23, 2021

/upload/ktx/article/202112/thumb/49841-475621-sample.jpg

‘유럽의 꽃상추’라 부르는 채소 엔다이브가 제철이다. 엔다이브는 치커리 뿌리를 어두운 곳에서 재배해 수확한다. 알배추를 닮았지만 아이 손바닥만 한 크기라 더 귀엽다. 타원형에 끝이 뾰족하며 잎은 노랗고 줄기는 순백색이다. 노랗고 동그란 것이 한 겹씩 뜯어지니 꽃잎을 모아 놓은 듯하다. 태생이 치커리이니만큼 쌉쌀한 맛과 아삭한 식감이 특징. 그 덕에 샐러드 재료로 사랑받는다. 열량이 100그램당 17킬로칼로리에 불과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애용된다. 천연 인슐린 이눌린을 함유해 성인병 예방 효과도 있다.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남혜림
photographer 이철

RELATED STORIES

  • LIFE STYLE

    기차에 사랑과 정성을 싣고

    2006년 창립 이후 지금껏 코레일사회봉사단은 전국 곳곳을 찾아 따듯한 손길을 건넸다. 한국철도공사 ESG기획부 유병은 부장에게 봉사단 활동에 대해 들었다.

  • LIFE STYLE

    빵 맛 보시겨*, 강화 베이커리 산책

    건강하고 맛 좋은 빵을 찾아 인천 강화로 떠났다. 넉넉한 갯벌, 너른 들녘을 가로지르는 동안 고소하고도 달콤한 시간이 흘렀다.

  • LIFE STYLE

    지금‘버터’ 먹어 보겠습니다

    깊은 풍미의 매력, 버터에 빠진다. 네 명의 에디터가 버터가 들어간 신상 먹거리를 맛봤다.

  • LIFE STYLE

    올해의 [ ]

    2022년을 돌아볼 때다. 제작진이 각자의 방식으로 올해를 빛낸 그 무엇을 꼽았다.

  • LIFE STYLE

    영화관을 부탁해

    영사기가 스크린에 빛을 비출 때면 영혼까지 환해지곤 했다. 사라질 위기에 처한 영화관을 지켜 내고 싶은 이유다.

MORE FROM KTX

  • LIFE STYLE

    커피 보물섬, 영도 카페 탐험

    낡은 건물이 늘어선 바다 마을, 갯내 물씬하던 부산 영도가 커피 문화의 새로운 구심점으로 주목받고 있다.

  • CULTURE

    마타 수르 커뮤니티 센터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칠레 산티아고의 문화유산이 대규모 공공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로 변모했다.

  • CULTURE

    분명하게 봄으로 가는 발걸음

    이우성 시인이 이제니 시인의 시 ‘있지도 않은 문장은 아름답고’를 읽었다.

  • TRAVEL

    평화를 위한 기도

    서울 서소문성지 역사박물관 특별전에서 함께 이룩해야 할 평화를 보았다.

  • LIFE STYLE

    골든 타임을 사수한 열차의 두 파수꾼

    생사의 기로에 선 승객을 구한 두 영웅을 소개한다. 익산열차승무사업소의 여객전무 김재익, 노귀식이 주인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