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STYLE MORE+

지금‘버터’ 먹어 보겠습니다

깊은 풍미의 매력, 버터에 빠진다. 네 명의 에디터가 버터가 들어간 신상 먹거리를 맛봤다.

UpdatedOn November 21, 2022

/upload/ktx/article/202211/thumb/52450-503557-sample.png
  • 메가MGC커피 잠봉버터 블랙소금빵

    김현정 햄과 버터와 소금의 조합…. 혈관아, 미안하다. 채소를 추가 선택할 수 있다면 모를까 우리는 만나자마자 이별이구나. ‘이 맛을 알고 나서는 안 먹곤 못 살 것 같은 맛’이 아니라 다행. ★★☆
    김규보 나는 외모가 아닌 마음을 들여다보고 귀하게 여기는 휴머니스트다. 그러므로 검은 겉모습에 가려진 이 빵의 버터 깊은 속을 기름지게 이해할 수 있었다. 이제 나는 휴머니스트이자 브레드니스트. ★★★★★
    강은주 장봉뵈르의 핵심은 까슬까슬한 질감, 짭조름한 풍미라고 생각하는 입장이다. 소금빵을 쓴 이 메뉴를 장봉뵈르라고 명명할 수 있을지는 나중에 생각하기로 하고, 맛만 평가한다. ★★☆
    남혜림 최근 소금빵의 매력에 빠져 허덕이고 있습니다. 까만 색깔 때문에 주춤했던 나, 반성해. 쫄깃한 식감과 짭조름한 맛의 조화! 여기에 햄과 프랑스산 버터까지 넣다니요. 개발하신 분 최고. ★★★★

  • GS25 버터맥주 트리플에이 플러스

    김현정 정말 정말 정말 맛있을 줄 알았어요ㅠㅠ ‘술알못’이지만 기대가 컸다고요. 마시고 나서 드리는 말씀: 맥주도 느끼할 수 있음을 배웠고 캔 디자인 예쁘네요. ★
    김규보 맥주에 치킨? 옛이야기다. 이 맥주가 우리의 관념을 깨뜨리며 동시에 자신을 다음 단계로 올려놓을 테니까. 맥주를 마시는데 김치가 생각나게 하는 전통적이면서도 미래 지향적인 진일보. ★★★★★
    강은주 <해리 포터>에서 버터 맥주를 묘사한 글을 읽으면 누구라도 침이 고일 것이다. 기대가 큰 탓일까. 맥주 없인 맥을 못 추는 사람으로서, 꽤 후한 점수를 매겼다는 사실을 밝힌다. ★★☆
    남혜림 진작 말했어야 했는데, 사실 일주일째 코감기를 앓는 중입니다. 그래서 버터 향을 못 느꼈습니다. 요새 감기약을 많이 먹어서 그런지 저에겐 감기약 맛이 나요. 어쩐지 익숙한 해열제 맛이랄까? <해리 포터>에 나오는 버터 맥주는 맛있겠던데…. ★

  • 고래사어묵 고래사 오징어버터바

    김현정 오징어가 큼직큼직해서 씹는 맛이 좋고 채소도 들어가 있다. 간식, 반찬으로 모두 합격! 부산 어묵 회사들은 무슨 노하우를 가졌기에 이렇게 맛있게 만드나요? 저염 버전을 출시해 준다면 더욱 감격하겠습니다! ★★★★
    김규보 갓 잡은 오징어를 버터에 찍어 먹는다면 부담스러워할 분이 있겠으니, 어묵으로 만들어서 버터를 시즈닝해 준 개발자의 정성에 놀랐다. 물론, 난 생오징어라도 버터 국물에 말아 먹을 수 있다. ★★★★★
    강은주 마른오징어를 좋아하진 않지만 버터 바른 오징어구이는 사랑한다. 어묵을 즐기진 않아도 고래사어묵이라면 환영이다. ★★★★
    남혜림 여러분이 상상하는 버터 바른 오징어구이와 비슷한 맛이 납니다. 말랑말랑하고, 오징어도 많이 들었고, 나는 어묵을 좋아하고. 더 먹고 싶은데 또 없나요? ★★★★★

  • 빙그레 더단백 프로틴바 피넛버터

    김현정 단백질 바는 처음인데 일반 과자와 똑같다. ‘근 손실’을 무서워하는 사람에겐 달걀 2.7개 분량의 단백질이 엄청 소중하겠죠? 무(無)근육-무(無)과자 외길 인생을 걸어온 저는 그냥 달걀 먹을게요…. ★★
    김규보 나는 3대 영양소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에게 단 하나의 영양소, 지방. 우유 지방도 지방이어서 내 지방과 합체해 결국 김규보의 몸을 불린다. 버터는 해결했으니 단백질 좀 들어가도 괜찮다. ★★★★★
    강은주 밥 먹을 시간은 없는데 허기져 정신이 혼미할 때, 그러니까 지금 같은 원고 마감 때 묵직한 달콤함으로 목구멍을 가격하는 이 프로틴 바가 요긴하겠다. ★★★
    남혜림 단백질 바를 즐겨 먹는 편이라 기대했어요. 땅콩버터를 겉에 발랐는데, 생각보다 견과류가 없어서 아쉽습니다. 많이 달지 않아서 운동할 때 먹으면 아주 좋겠어요. ★★★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남혜림
photographer 이철

RELATED STORIES

  • LIFE STYLE

    우리 손으로 한국철도의 미래를 열어 갑니다

    지속 가능한 기차 여행을 위해 철도차량부품개발사업단은 오늘도 달리고 또 달린다.

  • LIFE STYLE

    남해 서정

    언제나 그리운 남쪽 바다, 경남 남해의 맑고 온화한 정경을 오래도록 기억하게 해 줄 기념품을 그러모았다.

  • LIFE STYLE

    이건 비건입니다

    날로 커지는 비건 식품 시장. 다양한 비건 먹거리를 네 명의 에디터가 시식했다.

  • LIFE STYLE

    걸어서 세계 음식 속으로

    비행기를 타지 않아도 된다. 마곡동을 중심으로 한 서울 강서구에서 세계 각국 대표 음식을 만난다.

  • LIFE STYLE

    디저트라는 행복

    정교한 작업 끝에 성현아 셰프의 손에서 예술 작품 같은 디저트가 탄생한다. 일상의 틈을 비집고 들어온 달콤한 행운을 닮았다.

MORE FROM KTX

  • LIFE STYLE

    국격에 알맞은 이름을 불러다오

    그들 각자의 이유로 개명을 선언한 나라와 도시가 있다. 이제 바뀐 이름을 제대로 부를 때다.

  • TRAVEL

    낭만 여수

    밀려오는 파도와 반짝거리는 모래사장에 걸음을 멈추게 되는 도시, 전남 여수의 여러 촬영지를 소개한다.

  • LIFE STYLE

    모두가 한 표, 똑같이 한 표

    남성에게 평등한 참정권이 그냥 주어지지 않았듯, 여성 참정권도 지난한 투쟁으로 얻어 냈다.

  • TRAVEL

    겨울, 원주

    강원도 원주에서 이 겨울 깊은 정취를 누렸다.

  • CULTURE

    시간 기억 기록 이민

    붓을 쓰지 않고도 회화의 느낌을 구현한다. 손으로 반복해 눌러 질감을 쌓은 이민의 작품에는 시간이 담겨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