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ULTURE MORE+

생명의 노래-수류화개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에서 열리는 전시 중 김병종 작가의 작품을 들여다본다.

UpdatedOn December 23, 2021

3 / 10
/upload/ktx/article/202112/thumb/49839-475631-sample.jpg

‘생명의 노래-수류화개(水流花開)’, 한지, 캔버스에 먹과 채색, 112x162cm, 2013,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 소장

‘생명의 노래-수류화개(水流花開)’, 한지, 캔버스에 먹과 채색, 112x162cm, 2013,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 소장

‘생명의 노래-수류화개(水流花開)’
김병종

물은 생명이며 생명은 꽃이다. 물을 마셔야 사는 생명은 물가로 와 마시고 만나고 기르면서 산다. 하류로 흐르는 물, 잠시 땅에 머무르는 물, 나무뿌리로 스미는 물이 동물과 식물의 삶을 꽃피운다. 닭이 알을 품고 물고기가 노닐고 새가 지저귀는 꽃 같은 오늘, 숲에서 생명의 노래가 울린다. 풍경은 고이지 않고 부단하게 움직이나, 물과 생명과 꽃의 순간은 영원히 지금일 터. 어제와 내일은 존재한 바 없는 바로 오늘 지금만이 캔버스 속 숲을 채운다. 화폭으로 들어간다면 우리도 꽃이 될까. 아니, 우리는 매번 꽃 같은 지금을 살며 생명의 노래를 부른다. 수류화개. 물이 흘러 꽃이 피는 순리를, 다만 살아 내고 있노라고 캔버스 속 생명이 속삭인다. 그림은 정신을 담는 그릇이라 믿는 김병종은 ‘생명의 노래’ ‘송화분분’ 연작으로 40여 년간 생명에 대한 사랑을 표현해 왔다. 이 작품에서 또한 그의 영혼이 거니는 물길과 숲을 만난다.

*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꽃이 웃고, 작작 鵲鵲 새가 노래하고>전, 1월 30일까지.
문의 031-8082-4245

<KTX매거진>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규보

RELATED STORIES

  • CULTURE

    플루트 FLUGT

    포용하고 보듬는 곡선의 미덕을 발휘한 건축물이 있다. 덴마크의 난민 박물관, 플루트를 소개한다.

  • CULTURE

    정교하고 빼어나다 '청자 사자 장식 향로'

  • CULTURE

    혁신에서 전통으로, 글렌모렌지

    글렌모렌지는 1843년 영국 스코틀랜드 하일랜드의 마을 테인에서 스카치위스키를 선보였다. 위스키 역사를 뒤흔들게 되는 작고도 거대한 시작이었다.

  • CULTURE

    흩어진 사람들

    한국을 떠났으나 한국인이기를 저버리지 못하는 사람들, 코리안 디아스포라의 삶을 들여다본다.

  • CULTURE

    잊혀 가던 공간에서 문화 예술 공간으로

    한 시절 일상의 무대였으나 기억에서 사라진 공간이 문화와 예술로 부활했다. 재생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부산 F1963과 전주 팔복예술공장을 소개한다.

MORE FROM KTX

  • TRAVEL

    종횡무진 횡성 기행

    강원도 횡성이 거느린 두 개의 KTX 역, 횡성역과 둔내역 사이를 종횡무진했다. 한껏 달리고, 맛보고, 쉬어 가는 즐거움을 누렸다.

  • ARTICLE

    있는 그대로 충분히 아름다워, 인천

    한반도 최초의 열차가 달린 인천은 그만큼 중요한 도시였으며, 사연을 지닌 장소가 많다. 여러 작품이 인천을 찾은 이유다.

  • LIFE STYLE

    국립공원 여권 여행

    한국 안에서도 여권 들고 도장 찍으며 재미있게 여행한다.

  • LIFE STYLE

    바다 그리고 커피 부산

    깊은 커피 향기와 바다 풍경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부산의 카페 세 곳을 찾았다.

  • TRAVEL

    발 벗고 나서는 길

    흙 밟기 좋은 날, 촉촉하고 부드러운 촉감에 집중하며 명상할 수 있는 맨발 걷기 길 네 곳을 소개한다.